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1℃
  • 구름많음강릉 31.3℃
  • 흐림서울 26.9℃
  • 흐림대전 26.6℃
  • 흐림대구 28.1℃
  • 구름많음울산 27.3℃
  • 흐림광주 26.0℃
  • 흐림부산 24.6℃
  • 흐림고창 25.9℃
  • 흐림제주 27.8℃
  • 흐림강화 25.4℃
  • 흐림보은 24.2℃
  • 흐림금산 26.2℃
  • 흐림강진군 25.2℃
  • 흐림경주시 25.6℃
  • 흐림거제 24.1℃
기상청 제공

中전기차 토종기업들 5월 실적 양호

 

일론 머스크는 옳았다. 중국 전기차 회사들이 무서운 기세로 성장하고 있다.

중국 시장이 세계 최대 전기자 시장인 데다, 중국 전기차 회사들은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성장세는 파죽지세, 말 그대로 '진격의 전기차'다.

리샹(理想, Li Auto), 웨이라이(蔚來, Nio), 샤오펑(小鵬, Xpeng) 등은 중국의 3대 전기차 토종기업으로 꼽힌다.

2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중국 3대 전기차 스타트업의 5월 신차 인도량이 지난해 동기 대비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상하이와 가까운 장쑤(江蘇)성 창저우(常州)를 근거지로 하는 리샹의 5월 신차 인도량은 작년 동기 대비 160%가량 늘어난 1만1496대에 달했다.

광둥(廣東)성 성도인 광저우(廣州)를 근거지로 하는 샤오펑도 5월 총 1만125대의 전기차를 인도했다. 이는 지난해 5월과 비교해 78% 늘어난 수치다.

광둥성 정부는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자동차 기업들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5월 1일부터 6월 30일까지 49종의 신에너지 차량을 대상으로 차량 구매 시 보조금을 지급하는 정책을 시행하고 있다. 특히 일반 차량을 전기차로 교체하는 소비자들에게 1만 위안(약 190만 원)의 보조금도 지급하고 있다.

이밖에 웨이라이의 5월 신차 인도량은 지난해 동기 대비 4.7% 늘어난 7000대 가량 되는 것으로 파악됐다.

웨이라이의 차량 인도 증가율이 리샹이나 샤오펑에 못 미치는 이유로는 웨이라이가 수도인 베이징에 가까운 허베이(河北)성에 있기 때문이라는 게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베이징시는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다른 도시들에 비해 강도 높은 조처를 하고 있다.

중국 3대 전기차 제조업체들이 코로나19 봉쇄 조치에도 불구하고 양호한 실적을 보인 배경에는 이미 구축해놓은 부품 조달 시스템이 적절히 작동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앞서 일론 머스크는 수차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통해 중국 전기차의 기술력과 중국 전기차 회사들의 노동자들 근무 태도를 칭찬했다. 일부에서는 중국 시장에 의존도가 큰 머스크가 중국 소비자들에게 잘 보이려 한다는 지적을 하기도 했다.

그러나 실제 중국 전기자동차 회사들은 실력으로 중국 시장을 장악하고 있으며, 조금씩 해외 진출을 꿈꾸고 있다.

중국 투자를 전문으로 하는 이규엽 대성자산운용 대표는 "탄탄한 기술력을 바탕으로 중국 전기차들이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며 "조만간 한국 도로에서도 흔하게 중국 전기차를 볼 날이 올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