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7.8℃
  • 맑음강릉 32.0℃
  • 맑음서울 28.4℃
  • 맑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28.9℃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8.3℃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베이징, 코로나19 감염 증가하자 방역 조치 강화

URL복사

 

중국 베이징시가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기 위해 방역 조치 강화에 나섰다.

중국은 코로나 제로 정책을 고집하며 봉쇄를 강화하고, 글로벌 각국은 이런 중국 정책의 여파가 자국 경제 손실로 이어질까 우려하는 모습이다.

중국은 글로벌 공급망에서 중간 고리를 맡고 있다. 원자재를 이용해 중간재를 만드는 역할이다. 중국의 중간재가 제 때 공급되지 않으면 제품 출시가 늦어지고 가격이 오른다.

글로벌 경제는 현재 코로나 등의 여파로 공급망 작동이 제대로 이뤄지지 않으면서 각국이 물가가 치솟는 인플레이션을 겪고 있다.

특히 양적완화 정책으로 막대한 돈을 푼 미국의 경우 물가가 30년만에 최고치를 갱신한 이래 그 기록을 연일 갱신하는 상황이다.

세계의 눈이 베이징의 방역 상황에 쏠리는 이유다.

베이징시 방역 당국은 집단 감염이 발생한 지난달 22일 이후 13일 현재까지 누적 감염자가 1000명에 육박하는 등 확산세가 지속되자 봉쇄식 관리가 이뤄지는 관리통제구역의 범위를 확대했다.

현재 베이징에는 중위험 지역 37곳, 고위험 지역 17곳이 지정돼 있으며 완전 봉쇄돼 관리통제를 받는 건물이 900여 개에 달한다. 관리통제 구역은 대중교통 운행이 중단되며 주민들은 방역과 식료품 공급 등 필수 서비스 인력 이외에 모두 재택근무를 해야 한다.

또 베이징시는 13일부터 15일까지 하이뎬구, 펑타이구 등 12개 구 전체 주민을 대상으로 매일 한 차례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진행한다고 밝혔다.

한편, 코로나19 외부 유입을 막기 위한 중국 정부의 입출국 통제도 강화될 전망이다.

중국 공안부 산하 이민관리국은 앞으로 자국민의 불필요한 출국을 엄격히 제한하겠다고 12일 밝혔다. 이에 따라 여권 등 출국을 위해 필요한 각종 증명서 발급이 한층 까다로워져 중국을 떠나고 싶어하는 일부 부유층과 중산층에 큰 영향을 끼칠 것으로 전망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