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10.6℃
  • 흐림서울 4.6℃
  • 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11.6℃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0.2℃
  • 흐림강화 3.8℃
  • 구름많음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10.8℃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중국, 향후 수요에 따라 비축유 방출 예정

URL복사


 

중국이 미국의 비축유 공동방출 제안에 대해 부분적인 협력 입장을 밝혔다. 최근 유가급등에 따른 에너지인플레이션에 대한 우려가 커지자 나온 조치다.

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24일 정례 브리핑에서 "중국은 실제 상황과 수요에 따라 비축유 방출을 안배하겠다"고 말했다. 공동 방출은 하겠다는 의미다.

자오 대변인은 중국이 세계 석유 시장의 안정을 위해 석유 생산국, 소비국 측과 긴밀히 소통중이라고 밝혔지만 구체적인 비축유 방출 시기, 규모, 방식 등은 공개하지 않았다.

중국 스스로가 시기와 방출규모를 따로 확정하겠다는 '자율적 대응' 의지를 분명히 한 것이다.

지난 23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올해 들어 50% 이상 치솟은 국제 유가를 낮추기 위해 비축유 5천만 배럴을 방출할 예정이라며 주요 석유 소비국인 중국, 일본, 인도, 한국, 영국 등이 동참한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우리 정부와 영국, 일본 정부가 방출 의사를 분명히 했다.

중국은 올해 기준 세계 최대 원유 수입국으로 전략 비축유가 약 2억 배럴 수준으로 알려져 있다. 지난 9월에는 원자재 가격 상승 압력 완화를 위해 사상 처음으로 약 730만 배럴의 비축유를 경매 방식으로 민간에 매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