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4.5℃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3.1℃
  • 흐림광주 5.4℃
  • 맑음부산 5.1℃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7.5℃
  • 흐림보은 0.9℃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미중 외교수장 회담에서 갈등 속 협력 모색

URL복사

 

 

미중이 로마에서 만났다.

둘은 최근 타이완 미군 주둔 문제 등으로 갈등이 최고조에 다다르고 있는 상태다.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과 왕이(王毅) 중국 외교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31일(현지시간)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가 열리는 이탈리아 로마에서 양자회담을 가졌다.

지난 3월 미국 알래스카 회담 이후 7개월 만에 이뤄진 이번 회담은 최근 미국의 '타이완 방어' 주장으로 촉발된 미중 갈등으로 인해 더 주목을 받았다.

1시간가량 진행된 회담 직후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자료를 내고 "블링컨 장관은 인권, 티베트, 신장, 홍콩, 동중국해 및 남중국해, 타이완과 관련한 행위 등 우리와 동맹 및 파트너들의 가치와 이익에 역행하고 국제 규칙에 기반한 질서를 훼손하는 일련의 중국의 행위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또 "블링컨 장관은 북한과 미얀마, 이란, 아프간, 기후변화 등 미국의 이해가 교차하고 함께 협력할 수 있는 분야를 확인했다"고 프라이스 대변인은 전했다.

타이완, 홍콩, 인권 등을 둘러싼 중국의 행위에는 경고음을 울리면서도 미중 양국이 협력할 수 있는 분야는 협력하겠다는 뜻을 분명히 한 것이다.

한편 로이터·AP 통신은 블링컨 장관이 미국은 '하나의 중국' 원칙을 지속하길 원한다면서도 타인완 해협의 긴장을 높이는 중국 측의 어떠한 행위에도 반대한다면서 중국 측의 일방적인 행위를 용납 않겠다고 경고했다고 보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