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4 (토)

  • 맑음동두천 6.1℃
  • 맑음강릉 9.7℃
  • 맑음서울 6.2℃
  • 대전 3.0℃
  • 구름많음대구 8.4℃
  • 맑음울산 8.8℃
  • 흐림광주 8.3℃
  • 구름조금부산 9.7℃
  • 흐림고창 9.3℃
  • 맑음제주 14.1℃
  • 맑음강화 6.6℃
  • 흐림보은 4.0℃
  • 흐림금산 4.9℃
  • 구름많음강진군 11.7℃
  • 맑음경주시 9.3℃
  • 구름많음거제 9.9℃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中, 백두산 호랑이 서식지 국립공원으로 지정

URL복사

 

중국이 동북지방에 서울 면적의 23배에 달하는 영역을 국가공원(국립공원)으로 지정했다.

멸종 위기인 백두산 호랑이를 보존하기 위한 조치다.

13일 인민일보 등 중국 매체들에 따르면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은 12일 윈난(雲南)성 쿤밍(昆明)에서 열린 제15차 유엔 생물다양성협약(UNCBD) 당사국 총회 영상 연설을 통해 이 같이 밝혔다.

연설에서 당국은 백두산 호랑이 및 백두산 표범 서식지, 산장위안(三江源·황허 등 중국 3대 강의 발원지), 자이언트 판다 서식지, 하이난(海南) 열대우림 지역, 푸젠(福建)성 우이(武夷)산 등에 총 23만㎢ 규모의 국가공원 5곳을 정식 설립한다고 밝혔다.

5곳 중 백두산 호랑이 및 표범 국가공원은 면적이 서울의 약 23배인 1만4천100㎢에 달한다.

워낙 커 지린(吉林)성과 헤이룽장(黑龍江)성 등 2개 성에 걸쳐 있다.

지린성과 헤이룽장성은 2017년 '동북 호랑이(백두산 호랑이의 중국식 명칭) 국가공원 체제 시행방안'을 수립, 중앙 정부의 비준을 받은 뒤 국가공원 건설 사업을 진행해왔다.

그동안의 서식지 보호 조치 결과 백두산 호랑이는 27마리에서 50마리로, 백두산 표범은 42마리에서 60마리로 늘어났다. 백두산 호랑이 개체 수가 늘어나면서 주민들이 호랑이와 마주치는 경우도 계속 보고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