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28.2℃
  • 흐림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7.1℃
  • 맑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6.0℃
  • 맑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5.3℃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코로나19 재확산으로 中제조업 PMI 18개월만에 최저

URL복사

 

미국의 강한 견제 속에 중국 경기 회복세가 주춤거리고 있다.

중국 경제는 백신 접종과 함께 빠르게 코로나 19 사태의 악재를 벗어나는 모습이었다. 하지만 외적으로 미국 등 서구의 견제가 강해지고, 내적으로 '공동 부유'의 사회주의적 성향 강화와 코로나 재유행 등의 악재가 불거지면서 성장 동력이 둔화하고 있는 것이다. 

31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8월 제조업 PMI는 전달의 50.4보다 낮은 50.1을 기록했다. 이는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이 가장 심했던 작년 2월 이후 18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다.

시장 전망치보다도 낮았다. 로이터 통신이 집계한 8월 제조업 PMI 시장 전망치는 50.2였다.

올해 들어 중국의 월간 제조업 PMI는 지난 3월 51.9로 정점을 찍은 뒤 5개월 연속 하락세를 구가하고 있다.

제조업 PMI는 관련 분야 경기 동향을 보여주는 지표다. 50을 기준선으로 해 이보다 위에 있으면 경기 확장 국면에, 이보다 밑에 있으면 경기 위축 국면에 있다고 본다.

중국은 이 PMI가 50.1로 확장과 축소의 경계에 있는 것이다. 문제는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는 점이다. 즉 9월 지수는 50 밑으로 떨어질 수도 있다는 것이다.

50 아래는 경기 축소로 국면 전환이 이뤄진다.

 

 

 

실제 서비스업 경기는 이미 축소 국면으로 전환됐다. 서비스업 동향을 반영하는 8월 비제조업 PMI는 전달의 53.3보다 낮은 47.5를 기록했다.

원인은 앞서 언급했듯 복잡하다. 일단 내적 코로나 재창궐 조짐에 세계적인 원자재 가격 상승 등이 악재로 작용했다고 전문가들은 분석한다. 

시장에서는 중국 당국의 경기부양 조치가 있을 수 있다고 기대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빅테크 등 기업에 대한 압박이 가해지고 있는 상황에서 중국 기업들의 적극적인 투자를 이끌어 내기는 힘들 수 있다는 분석도 나온다.

로이터 통신은 "코로나19 발생, 수출 둔화, 탄소 배출 감축 정책 등으로 최근 성장이 성장 동력을 잃는 조짐들이 보인다"고 지적했다.

일단 중국 내부의 정치적 요인들이 장애로 꼽힌다. 2022년 가을 당대회를 앞두고 시진핑 국가 주석은 더욱 '공동부유' 정신을 강조할 것으로 보인다. 시 주석은 당대회를 통해 장기 집권에 나설 것이라고 중국 안팎에서 전망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