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18.3℃
  • 흐림강릉 17.3℃
  • 구름많음서울 21.3℃
  • 맑음대전 18.2℃
  • 구름조금대구 17.4℃
  • 맑음울산 19.6℃
  • 맑음광주 19.4℃
  • 구름조금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17.9℃
  • 구름조금제주 22.1℃
  • 흐림강화 19.6℃
  • 맑음보은 14.6℃
  • 구름조금금산 15.8℃
  • 맑음강진군 17.7℃
  • 구름조금경주시 16.6℃
  • 구름조금거제 17.3℃
기상청 제공

중국/외교

중외교부, 자국 학생 비자 거부한 미국에 강력 반발

URL복사


중국이 자국 유학생의 미국 비자 발급이 거부됐다면 강력 반발했다.
중국 외교부의 자오리젠(趙立堅) 대변인은 6일 자국 유학생에 대한 비자 거부 조치와 관련, "미국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인문교류는 중미관계의 기초이고, 학술교육과 과학기술 교류는 인문교류의 중요한 부분"이라며 "비자 제한 조치는 트럼프 행정부의 악습을 지속하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이번 조치는 중국 유학생들의 권익에 심각한 손해를 끼치고 양국 인문 교류와 교육 협력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중국은 '엄중한 교섭'이란 용어를 특정 사안에 대해 외교 경로로 항의한 경우 사용한다. 
앞서 미국은 최근 중국인 유학생 500여 명에 대해 대통령령 10043호에 부합하지 않는다는 이유로 비자 발급을 거부했다. 대통령령 10043호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해 5월 미국의 민감한 기술과 지식재산권을 빼내려는 중국의 시도를 저지해야 한다면서 내놓은 포고령이다.
일부 중국인 유학생과 연구자의 미국 입국을 제한할 수 있도록 하는 내용을 담겨있다.
자오리젠 대변인은 미국 당국의 조치가 "미국이 말하는 개방과 자유 등의 이념과도 완전히 상반된다"고 말했다. 그는 "미국은 각종 핑계로 중국인 유학생을 억압해서는 안 된다"며 "그들의 합법적 권익을 보호하고 중미 인문교류와 교육협력 분위기를 조성해야 한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