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5.21 (금)

  • 구름조금동두천 13.1℃
  • 흐림강릉 14.2℃
  • 서울 14.7℃
  • 대전 14.7℃
  • 구름많음대구 16.0℃
  • 울산 14.6℃
  • 흐림광주 14.8℃
  • 구름많음부산 16.1℃
  • 흐림고창 14.4℃
  • 흐림제주 16.5℃
  • 흐림강화 13.8℃
  • 구름조금보은 14.0℃
  • 구름많음금산 15.0℃
  • 흐림강진군 15.8℃
  • 구름많음경주시 14.5℃
  • 구름많음거제 16.1℃
기상청 제공

중국/비지니스

중 테슬라, 상하이모터쇼 차체결함 항의소동에 성명발표, " 사과아닌 항의자 비난 ?"

URL복사

 

중국테슬라가 지난 19일 상하이모터쇼 개막일에 행사장에서, 한 소비자가 테슬라의 차체결함으로 전가족이 죽을 뻔했다며 벌인 거친 항의사건에 대해 26일 밤, 웨이보를 통해 장문의 글을 게재했으나,  사과문인지 아니면 항의자를 블랙컨슈머로 몰아가는 반격인지를 놓고 의견이 엇갈리고 있다고 중국매체들이 보도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본지 4월 20일 기사,  상하이모터쇼 개막날 '테슬라 고장으로 죽을 뻔했다'는 기습시위에 반테슬라감정 폭증 , 참조

 

중국 테슬라의 타오린 (陶琳) 부사장은 , 상하이 모터쇼에 초청된 국내외 매체들을 대상으로 매체공개일 행사가 있었던 개막식 첫날,  전시장의 테슬라 전시차량위에 올라가 , 자신의 아버지가 사서 온 가족을 태우고 운행하던 중 브레이크고장으로 일가족이 몰살될 뻔 했다며 항의를 벌인 사건에 대해, 일주일만인 26일 저녁 웨이보를 통해 " 비판을 겸허히 수용하고 개선하겠다" 는 제목으로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하지만 웨이보의 제목은 비판을 수용하고 개선하겠다고 하면서, 장문의 본문에서는 또한 많은 소비자들이 압력에 시달리고 있는 테슬라 직원들에 대해 밀크티와 디저트를 선물하는 응원의 지지도 많았다면서, 답지한 선물들의 사진들을 올린 탓에, 자칫 더 큰 후폭풍을 맞을 지도 모른다고 분석하는 매체들도 적지 않아 추후 향방이 더 큰 주목을 받고 있은 모양새이다.

 

부사장의 사과문은, ' 며칠전 항의했던 소비자가 겪지 않았어야 했을 불편을 가진 데 대해 송구한 마음이라고 전제하고, 그 이후 테슬라 직원들은 큰 압박감을 받았으며 , 많은 소비자들의 문의전화를 받았다' 고 시작했다.

 

타오린 부사장은 이어, ' 소비자들이 쏟아내는 서비스에 관한 수많은 질문을 받으면서 , 자신들은중국소비자들의 테슬라에 대한 관심과 지지를 확인 할 수 있었다면서, 여러곳의 서비스센타와 본사로 답지하는 각종 위문선물과 응원메시지를 받고, 뜨거운 눈물이 넘치는 감격과 감사함을 느꼈고 그동안 항의로 인해 고생했던 것들이 사라지는 감동을 받았다' 고 이어갔다.

 

그러면서 ' 테슬라가 지속가능한 에너지인 전기자동차를 전세계 보급하는 길은 마라톤과 같은 긴 행로' 라면서 , ' 자신들을 성원하는 지지자들과 이 가치관을 지키고 이어가기위한 노력을 게을리하지 않을 것' 이라고 적었다.

 

그리고 이 사과문은 마지막 부분에서 , '현재 존재하는 문제를 해결하는데 진력을 다할 것이며, 향후 발전과정에서 일어날 수 있는 새로운 문제들에 대해서도 잘 대응해 나갈 것' 이라고 마무리했다.

 

이와 같은 사과 문안에 대해, 적지 않은 매체들과 네티즌들은,  지난 19일 상하이모터쇼 매체공개일에 대대적인 항의시위를 벌인 그 당사자 건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해결책을 제시하지 않고, 테슬라를 응원하는 선물들의 사진을 대량으로 게재한 것으로 보아, 그 항의시위자를 블랙컨슈머로 몰아 가려는 의도가 농후하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어, 향후 사건의 행방에 더욱 많는 궁금증이 이어질 것으로 보여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