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5℃
  • 흐림강릉 12.0℃
  • 흐림서울 11.2℃
  • 흐림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0.6℃
  • 흐림울산 12.8℃
  • 광주 8.2℃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9.0℃
  • 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11.1℃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12.4℃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중 외교사령탑, 미국 국무장관에게 '대만과 신장문제 건드리지말라 ! ' 경고

URL복사

 

중국과 미국 양대강국의 정상간에 아직 통화가 이뤄지지 않은 가운데,  오늘 중국의 외교수장인 양제츠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미국 국무장관과 통화에서,  중국의 내정에 간섭하는 것을 결코 용납하지 않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화통신등 중국매체들은, 오늘 중국과 미국의 외교수장간에 전화통화가 있었다고 밝히면서, 양제츠 국무위원의 강력한 대미경고를 주요기사로 게재했다.

 

중국매체들이 전한 양제츠 위원의 대미 경고의 주요 용어를 먼저 간추려 보자면, 중국의 주권, 하나의 중국, 영토관련 핵심 이익 , 중국의 내정 , 외국의 간섭 , 한계선, 중국의 부흥 등으로, 등장한 용어로만 보더라도 그 수위가 짐작된다.

 

신화통신은 이 날 , 양제츠 위원이 미국의 블링컨 국무장관사이의 전화통화에서, 중국은 중국의 방식대로, 즉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방식으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추구해 나가고 있다고 전제하고, 이는 미국은 물론 어떠한 나라의 이익을 침해하지 않는 방식으로 전개하고 있다면서, 미국은 중국의 중요한 내정에 대한 간섭을 하지 말아야 할 것이라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양제츠 국무위원은 그동안 미국이 트럼프행정부때 심각하게 간섭해온 대만문제와 홍콩문제는 중국이 양보할 수 없다고 여러차례 밝힌 핵심이익 ( 核心利益)의 하나로서, 미국은 물론 어떤국가도 중국의 이익을 침해할 수 없다고 확실하게 못박았다고 신화통신등 매체들이 전했다.

 

이와 함께 , 현재 중국과 미국관계는 중대한 고비에 처해있다는 사실을 명확히 하면서, 그러나 중국은 충돌을 원하지 않고 서로간의 존재와 이익을 존중하고 협력하면서 대화를 통해 양국관계를 원만하게 이끌어가기를 원한다고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