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2.24 (수)

  • 구름많음동두천 0.8℃
  • 맑음강릉 1.3℃
  • 구름많음서울 4.1℃
  • 구름조금대전 5.3℃
  • 맑음대구 6.3℃
  • 구름많음울산 6.9℃
  • 구름많음광주 6.1℃
  • 구름많음부산 7.3℃
  • 구름많음고창 0.9℃
  • 구름많음제주 11.3℃
  • 구름많음강화 -1.8℃
  • 구름조금보은 0.9℃
  • 구름많음금산 1.9℃
  • 흐림강진군 8.1℃
  • 맑음경주시 5.2℃
  • 구름조금거제 8.5℃
기상청 제공

중국/정치

환구시보의 입 후시진편집장 컴백 1탄, 중인국경분쟁 중국군 20명 부상 인도측보도는 가짜 !

URL복사

 

중국의 입,  중국이익을 명쾌하고 화끈한 논조와 목소리로 대변하고 지켜왔던, 중국언론계의 대표인물로 알려진 환구시보의 편집장 후시진( 胡锡进)이, 오늘 환구시보를 통해 다시 컴백했다.

 

오늘 오후 환구시보는, 중국과 인도국경의 전투에서 중국인민해방군의 최소한 20명이 부상을 입고 퇴각했다는 인도 매체의 보도는 가짜뉴스로 지어낸 것이라고 주장한 후시진 편집장의 기사를 게재했다.

 

 

정말로 중국과 인도국경에서 국경분쟁관련 전투가 있었는지, 중국군의 부상자가 있었는지도 물론 뉴스거리겠지만, 그 사실 여부보다는, 후시진 편집장 이름의 기사가 환구시보에 공식적으로 올랐다는 것 자체가, 훨씬 큰 비중으로 중국인들에게 다가왔을 것으로 여겨진다.

 

중국관영언론의 대표주자인 환구시보에 후시진편집장의 이름이 다시 등장한 것은, 지난해 12월 2일이후 약 50일 여일만에 처음이다.

 

그 전까지만 해도 후시진편집장은, 홍콩사태 중미무역분쟁 중국소수민족의 인권시비등의 주제로, 중국을 압박하던 트럼프를 비롯해 서방의 대 중국핍박에 대해 격한 어조로 반격하면서, 14억 인민들의 속을 후련하게 대변해왔던 기자로, 라오후 또는 후꺼 ( 老胡, 胡哥/후선생, 후형 ) 로 불리면서 많은 이들의 사랑과 신뢰를 한 몸에 받아 왔던 인물이었다.

 

그러다 한 사건이 터졌던 것이다.

 

 

 

당시 12월 초에 중국은, 환구시보 부 편집장인 후배기자가 , 환구시보의 후시진편집장이 사생아를 두고 있다며, 중앙기율검사위원회의 홈페이지을 통해 신고했다는 소식이 전해지면서 커다란 소동이 일었다.

 

이 사건 즉시 후시진 편집장은 모함이고 사실이 아니라고 부인했고, 며칠 뒤 후편집장은 자신의 웨이보 계정을 통해 , 신고를 했던 부 편집장이 경솔했다는 사과문자를 올렸고, 오해에서 비롯된 것이라 괜챦다는 다둑거림의 문자를 주고받은 사실을 캡쳐로 올렸고, 이후 이 사건은 수면아래로 사라졌던 일이 있었다.

 

이후, 그동안 후시진 편집장 이름이나 그의 이름으로 후련하게 시시비비를 가리던 기사가 보이지않다가, 다시 과거처럼 환구시보의 이름으로 후시진의 이름이 나란히 올라온 것이 오늘 25일이 처음이고, 지난해 12월 2일 이후 약 50여 일만인 것이다.

 

그동안에 어떤 과정이 있었는지 등에 대한 어떠한 언급도 어떤 매체에 오르지 않고 있다.

 

향후 중국관련 뉴스의 흥미로운 관전포인트이기도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