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9.1℃
  • 맑음강릉 32.9℃
  • 맑음서울 28.7℃
  • 흐림대전 28.5℃
  • 구름많음대구 31.5℃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28.7℃
  • 구름많음부산 22.4℃
  • 구름많음고창 28.0℃
  • 흐림제주 23.3℃
  • 맑음강화 24.3℃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7.6℃
  • 구름많음강진군 28.2℃
  • 구름많음경주시 31.7℃
  • 구름많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옛부터 책은 수면제?

URL복사



 

옛날 중국에 한 보모가 아기를 안아 재우려 했다.

 

아이에게 젖을 잔뜩 물린 뒤

아이가 잠들기만 기다렸다.

 

그런데 웬걸

이 아기는 갈수록 울기만 했다.

 

보모가 어르고 달랬지만,

아기는 도무지

잠들 기미가 보이지 않았다.

 

"이걸 어쩌지"

한참을 생각하던 보모가 좋은 생각이 떠올랐다는 듯

웃더니

아이를 안고 서당으로 달려갔다.

 

"선생님, 선생님"

보모가 우는 아이를 안고 서당 선생을 불렀다.

"왜 그러시오?"

서당 선생이 물었다.

"선생님, 책 좀 주세요. 책이오!"

우는 아이를 쳐다본 선생이

무슨 의미인지 모르겠다는 듯 물었다.

 

"아니 우는 아이나 달래지 책은 왜 필요하오?"

그러자 보모가 답했다.

"아이에게 보여주려고요.

제가 보니까,

전에 서당에서 아이들이 책만 펴면 졸더라고요!@"



옛날이나 지금이나

아이들은 다르지 않았다.



 

황혜선 기자 hhs@kochina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