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6℃
  • 흐림강릉 26.0℃
  • 흐림서울 27.7℃
  • 구름많음대전 28.0℃
  • 대구 26.1℃
  • 흐림울산 25.6℃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조금부산 24.2℃
  • 구름많음고창 27.2℃
  • 흐림제주 30.6℃
  • 흐림강화 26.0℃
  • 구름조금보은 27.1℃
  • 흐림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5.4℃
  • 흐림경주시 25.4℃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한자 명상 - 발 족(足), 만족은 발로 하는 게다.

 

 

‘욕망하라’

그게 사는 게다. 그게 활(活)이다.

침 흘리는 게다.

 

하지만

사는 건 그게 다가 아니다.

 

욕망만 해서는

사는 게 사는 게 아니다.

욕망만 해서는

사는 게 텅 비워진다.

 

욕망은

비워지는 것이다.

배고픈 것이다.

 

욕망하되

채우는 것

그게 바로

사는 게다.

 

욕망으로 비워진

속을 채우는 것

고픈 배를 채우는 것

 

바로 삶이다.

 

욕망하고 채우는 것

그게 삶이다.

 

잘 욕망하고

잘 채우는 것

그게 잘 사는 길이다.

 

욕망을 채우는 것

바로 만족이다.

 

만족(滿足), 만 개의 다리다.

천수관음의 손 같은

만 개의 다리다.

천수관음의 손처럼

가득 채움의

또 다른 표현이다.

 

족(足)은 다리요, 채움이다.

 

족은 일찌감치

갑골자에 등장한다.

여러 모습이다.

 

하지만 모두

누가 봐도 다리다.

 

다리에서

‘걷다’는 뜻이 나왔고,

‘채우다’는 뜻이 나왔다.

 

만족(滿足)이란 뜻의 족(足)은

노자에서 등장한다.

 

비움과 채움의 철학이

바로 노자의 철학이다.

만족의 등장은 너무 당연해 보인다.

 

노자는

“祸莫大于不知足”(화막대우부지족)

“만족을 모르는 만큼 화가 온다”

했다.

만족과 그침을 같은 뜻으로 쓴

이가 바로 노자다.

 

장자는

족을 부유하다는 뜻까지

확장해 썼다.

 

그렇게 족은 욕망의 채움과

그침이라는 뜻으로 쓰이기 시작했다.

 

너무도 분명한 것은

욕망을 말로,

약물이나, 환상으로

채워지지 않는다는 것이다.

 

그렇게 만족한 욕망은

그치지 않는다.

다시 더 강하게 욕망하게 된다.

제대로 채워지지 않은 탓이다.

 

약물이 준 만족이 그렇고

거짓이 준 위로가 그렇다.

 

진정한 만족은

욕망을 채우는 것이요,

그치게 하는 것이다.

 

진정한 만족은

헛된 말로 되는 게 아니다.

발로, 행동으로 하는 게다.

 

그래서 만족하면

욕망하길 그치고

 

만족이 비워지면

다시 욕망을 하고

채우고 그치길 반복하는 것이다.

 

활, 침흘려

욕망하고

다리로 움직여

행동으로

족하는 게다.

 

족이 부족이 되면

다시 활, 침 흘려

욕망하는 게

살아 있는 것이다.

 

삶은 욕망, 즉 비움과

만족, 즉 채움의 끝없는 순환이다.

 

활하고 족하는 게

살아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