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3℃
  • 흐림강릉 26.2℃
  • 흐림서울 27.6℃
  • 흐림대전 28.2℃
  • 대구 26.4℃
  • 흐림울산 25.8℃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7.2℃
  • 구름많음제주 31.0℃
  • 흐림강화 26.4℃
  • 구름많음보은 27.3℃
  • 흐림금산 27.5℃
  • 구름많음강진군 26.1℃
  • 구름많음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5.2℃
기상청 제공

중국, 경기 부양 위해 6700조 원 투입 예정

 

중국 정부의 올해 경기부양책 규모가 5조3000억 달러(약 6천718조 원)에 이를 것으로 전망됐다.

중국은 올해 코로나 19 방역을 위한 봉쇄정책으로 경제가 정체되기 시작한 상황이다. 글로벌 주요 경제기구들이 연신 중국의 경제 성장률이 전망치를 낮추고 있다.

과연 중국의 막대한 경기부양 자금이 중국의 경기를 회복시킬지 주목된다. 

블룸버그통신은 20일 중국 당국이 그동안 발표한 통화·재정 부양책을 취합해 이 같은 추정치를 내놓았다.

5조3000억 달러는 17조 달러(약 2경1600조 원)에 달하는 중국 작년 국내총생산(GDP)의 3분의 1 수준이다.

블룸버그는 지방정부가 특별채 발행으로 확보한 예산 지출분, 세금·수수료 인하분, 당국의 정책 대출, 중소기업 대상 저금리 대출, 은행 지급준비율 인하 등이 5조3000억 달러에 포함된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 경제가 코로나19 봉쇄의 난관에서 빠져나오지 못한다면 더 많은 자금이 투입될 수 있다고 예상했다.

중국은 올해 성장률 목표를 5.5%로 설정했으나 우크라이나 전쟁과 봉쇄 조치 등 안팎의 부정적 요인에 의해 경기 침체 압박을 받고 있다. 특히 상하이·베이징 등 주요 도시에 대한 봉쇄로 공공기관, 상점, 은행, 공장, 건설 현장 등이 폐쇄되면서 피해가 확산했다.

한편 중국 인민은행은 20일 사실상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를 인하했다. 5월 5년 만기 LPR가 전달의 4.6%보다 0.15%포인트 낮은 4.45%로 집계됐다. 인민은행의 이번 조치는 유동성 확장을 통한 경기 부양책으로 해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