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1.30 (화)

  • 흐림동두천 3.0℃
  • 구름많음강릉 10.6℃
  • 흐림서울 4.6℃
  • 대전 6.2℃
  • 구름많음대구 10.2℃
  • 구름많음울산 11.6℃
  • 흐림광주 7.3℃
  • 흐림부산 11.8℃
  • 구름많음고창 7.0℃
  • 구름많음제주 10.2℃
  • 흐림강화 3.8℃
  • 구름많음보은 6.6℃
  • 구름많음금산 6.0℃
  • 맑음강진군 7.8℃
  • 흐림경주시 10.8℃
  • 흐림거제 11.7℃
기상청 제공

중국/산업

리커창 총리, 안정적 전력 공급 중요성 재확인

URL복사

 

전력난 재발 방지에 총리까지 나섰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가 최근 수개월 동안 중국 전역에서 발생한 전력 공급 제한 현상 재뱔 방지를 위해 현장 점검에 나섰다.

인민일보는 4일 리 총리가 상하이시 경제 현장 시찰 중 한 화력발전소를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현장에서 리 총리는 화력발전소 관계자 면담하고 “산업생산과 민생을 위한 전력 공급이 제한되는 일이 반복되지 않아야 한다”며 “이를 위해 발전용 석탄의 안정적 공급을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앞서 리 총리는 지난 22일 주요 성(省)급 행정구역 책임자들과 간담회에서도 “산업 현장에 막대한 혼란을 초래한 송전 제한 조처가 다시는 나타나지 않아야 한다”고 역설했다. 특히 석탄 수급 불안과 함께 이번 전력 대란의 주요 원인으로 꼽히는 ‘경직된 탄소배출 저감 정책’을 강하게 비판했다.

경직된 탄소배출 정책이란 목표 달성을 위해 무리하게 현실의 문제를 야기하는 정책 집행 태도를 말한다. 중국에서는 관료주의, 행정편의주의라며 강하게 비판하고 있다.

중국은 지난 9월 중순부터 11월 초까지 전국 31개 성(省)급 행정구역 중 최소 20곳에서 제한 송전이 이어져 제조업 생산에 큰 차질이 빚어졌다. 정부 당국이 10월부터 저탄소 정책을 후순위로 미루고 일일 석탄 생산량을 1200만t 이상으로 올리는 등 대대적인 석탄 증산을 추진하면서 전력 대란은 일단 해소된 상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