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4.5℃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3.1℃
  • 흐림광주 5.4℃
  • 맑음부산 5.1℃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7.5℃
  • 흐림보은 0.9℃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중국/경제

중국, 탄소 배출 감축 위해 향후 원전 150기 건설

URL복사

 

블룸버그통신은 중국이 탄소 배출 감축 목표 달성을 위해 향후 15년 동안 최소 150기의 원전을 건설할 계획이라고 3일 보도했다.

글로벌 탄소 제로 덕에 원전 시장이 새롭게 열리고 있는 것이다.

문제는 한국이다. 우리는 세계 최고 수준의 원전을 기술을 가지고도 국내에서 원전을 포기하고 있다.

이데올로기 정치의 폐해를 보여주는 대목이다.

중국이 짓기로 한 원전 150기는 중국을 제외한 전 세계 국가들이 지난 35년간 건설한 원전 수보다 많다.

통신에 따르면 중국은 2020년대 중반에 미국을 제치고 세계 최대 원자력 발전 국가가 될 전망이다. 일본 후쿠시마 원전 폭발 사고 이후 선진국들이 신규 원전 건설을 자제하는 가운데 현재 중국만이 적극적으로 원전 건설에 나서고 있다.

통신은 세계원자력협회(WNA) 자료를 인용해 중국이 2035년까지 원전 설비용량을 147GW 늘리기 위해서는 3천700억∼4천400억달러(약 437조∼520조원)의 비용이 들 것으로 추산했다. 중국은 원자로 건설비의 70%를 국영은행이 저리로 대출해줘 미국, 프랑스 등 선진국 대비 3분의 1 비용으로 원전을 짓는다고 알려져 있다.

한편 통신은 중국 관영 경제일보를 인용, 중국이 현재 2990기인 석탄화력발전소를 2060년까지 청정에너지 발전소로 대체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향후 중국 전력 생산에서 풍력과 태양광 발전의 비중이 1∼2위가 되고 원전이 3위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