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18.8℃
  • 흐림강릉 18.0℃
  • 구름많음서울 21.2℃
  • 맑음대전 18.3℃
  • 맑음대구 18.6℃
  • 맑음울산 19.7℃
  • 맑음광주 19.3℃
  • 맑음부산 20.5℃
  • 구름조금고창 17.8℃
  • 맑음제주 21.9℃
  • 흐림강화 20.2℃
  • 맑음보은 14.6℃
  • 맑음금산 15.5℃
  • 맑음강진군 17.7℃
  • 구름조금경주시 17.0℃
  • 구름조금거제 18.5℃
기상청 제공

한국연예

공산당의 질투...中인터넷 당국, 온라인 아이돌 팬클럽 집중 단속

URL복사

 

 

'중국 공산당의 질투?'

중국 당국이 이번엔 온라인 팬클럽들에 대한 단속에 나섰다.

중국 당국은 그동안 온라인 문화 정화에 힘써왔다. 사회 풍속을 바로 세운다는 미명에서 실시된 이 온라인 규제는 반사회적인 모든 문화활동에 대한 규제로 이어지면서 반인론 논란도 낳고 있다. 

이번엔 온라인 팬클럽 활동에 대해 규제가 강화되면서 '공산당이 질투한다'는 말까지 나온다.

12일 중국 관영 신화통신과 홍콩의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 국가사이버정보판공실(CAC)은 아이돌 온라인 팬클럽에 대한 집중 단속을 통해 15만여 개의 '유해 콘텐츠'를 삭제했다.

또 온라인 팬클럽과 관련한 4천여 개의 계정에 대해 처벌 조치를 취했다.

이번 규제를 통해 '중국판 트위터'로 불리는 웨이보(微博)의 '스타 파워 랭킹 리스트'라는 계정이 폐쇄됐다.

그동안 청소년들은 이 계정을 통해 자신들이 좋아하는 아이돌의 인기 순위를 높이기 위해 경쟁을 벌여왔다. 

앞서 CAC는 지난 6월부터 온라인 상의 팬클럽 활동 등 여론 조작 활동에 대해 집중 단속에 들어갔다. 또 온라인 플랫폼에 대한 규제도 강화할 방침이라고 밝혔었다.

불과 1년 전만 해도 중국의 관영 매체들은 팬 문화를 '긍정적인 에너지'를 지닌 자발적인 모임이라 치켜세웠다.

중국 당국의 온라인 규제 강화는 최근 IT업체들에게 규제 강화와 맞물린 조치다.

중국 당국은 지난해 11월 앤트 그룹의 상하이 증시와 홍콩증시 기업공개(IPO)를 불허했다.

앤트 그룹은 알리바바(阿里巴巴) 그룹의 창업자 마윈(馬雲)이 이끄는 핀테크 기업이다. 알리바바의 금융 사업을 전담해왔다.

앤트그룹은 지난해 11월 초 상하이증시와 홍콩 증시에 동시 상장해 사상 최대규모인 약 340억 달러(38조3천억 원)의 자금을 조달할 계획이었다.

중국 당국은 이어 중국 최대 차량공유업체인 디디추싱(滴滴出行)의 미국 상장에 대해 규제를 가하기도 했다. 당국의 반대 의견에도 디디추싱이 지난 6월 말 뉴욕증권거래소(NYSE)에 상장하자 중국 당국은 이 회사에 대해 '국가 데이터 안보 위험 방지, 국가 안보 수호, 공공이익 보장' 등을 이유로 '인터넷 안보 심사'에 착수했다.

중국 당국의 규제는 갈수록 강화할 것으로 보인다. 오는 9월부터 데이터에 대한 정부의 통제를 강화하는 내용의 '데이터보안법'이 시행된다.

데이터보안법은 또 중국에서 수집하거나 생산한 데이터의 외국 반출을 차단하고, 위반 시 강력하게 처벌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 국가 주권·안전·발전 이익을 해칠 경우 최소 200만 위안에서 최대 1천만 위안(약 17억원) 이하 벌금형에 처할 수 있다.

이 법은 중국 정부가 2017년 6월부터 시행한 '인터넷안전법'의 처벌 범위와 형량을 대폭 확대한 게 특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