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6 (월)

  • 구름조금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8.3℃
  • 맑음서울 30.6℃
  • 맑음대전 30.2℃
  • 맑음대구 28.0℃
  • 맑음울산 25.9℃
  • 맑음광주 28.0℃
  • 맑음부산 27.0℃
  • 구름조금고창 28.2℃
  • 구름조금제주 27.3℃
  • 맑음강화 27.9℃
  • 맑음보은 25.5℃
  • 구름조금금산 25.6℃
  • 구름조금강진군 26.5℃
  • 맑음경주시 26.2℃
  • 맑음거제 25.9℃
기상청 제공

중국에게 찍힌 홍콩의 빈과일보, 거의 폐간 수준

URL복사

홍콩 자치권을 놓고 중국 당국에 강하게 반발했던 현지 언론 매체 빈과일보가 폐간된다.

폐간 위기는 사실 이미 예견됐던 일이다.

결국 중국은 국제사회 반체제 언론을 가만두지 않는 독재정권이라는 명패를 달게 됐다.

중국은 이 같은 상황을 두렵지 않다고 하고 있다.

과연 그럴까? 

중국에서 중요한 것은 외부 여론보다 내부 여론이기 때문이라는 전문가들의 지적이다.

중국은 남들이 뭐라고 욕을 하건 내부에서 칭찬을 들으면 된다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사실 중국 역사의 여론 정치를 보면 이 같은 생각의 배경에 역사적 근거가 적지 않다는 것을 알수 있다.

실제 그럼 빈과일보의 폐간에 대해 중국 네티즌들의 생각은 어떨까?

 

 

요즘, 누가 종이 매체를 읽니? 홍콩아.

 

썩은 사과는 독이 있어, 접촉을 거절해!

 

이 독 사과, 마땅히 단속해야 해!

 

마을 어귀 화장실에 종이가 또 떨어졌으니, 빈과일보가 서둘러 인쇄해줘.

 

궁지에 빠졌네.

 

종이 낭비지.

 

역시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 당국 편이다. 문제는 외부 여론은 언제가 내부 여론을 바꾼다는 점이다. 지금처럼 언제가 내부 여론이 당국 편일 수는 없다는 것이다. 그 역시 역사가 알려준다. 두고 보면 알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