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11 (금)

  • 흐림동두천 22.4℃
  • 구름조금강릉 27.9℃
  • 흐림서울 22.0℃
  • 구름많음대전 25.1℃
  • 흐림대구 21.9℃
  • 울산 19.9℃
  • 구름많음광주 26.1℃
  • 부산 20.3℃
  • 구름많음고창 21.9℃
  • 제주 21.9℃
  • 흐림강화 20.5℃
  • 흐림보은 22.0℃
  • 구름많음금산 24.4℃
  • 구름많음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1.8℃
  • 흐림거제 21.5℃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윈난성 야생코끼리떼 북상계기로 동북호랑이출몰등, 야생맹수 보호정책 딜렘마 심각

URL복사

 

중국의 최 남서부지역인 윈난성 시슝반나를 서식지로 한 아시아 야생코끼리들의 윈난성 성도인 대도시 쿤밍시로의 북상 진입사태가 해결되지 않고 있는 가운데, 이들 코끼리떼가 무려 500여 킬로미터를 북상한 이유에 대해, 본 서식지의 야생동물 개체수가 적정수준을 넘어 선 것일 수 있다는 보도가 잇따르면서, 무조건 적인 야생동물 보호정책에 수정의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즉 국토가 넓고 야생 맹수들이 적지 않은 중국대륙에서, 야생 맹수들이 주민들의 생활에 영향을 끼치는 정도로 출몰한 다는 것은, 그많큼 야생동물에 대한 보호정책이 성공했다는 것을 증명하는 동시에, 이제는 그 개채수들이 주민들의 생활에 위협이 되고 있다는 현실적인 딜레마를 동시에 안겨주고 있는 것이다.

 

관련기사 본지 6월 8일자 " 윈난성 야생코끼리 떼 쿤밍시로 북상중에 집단수면, 건강이상설에 비상 " 참조 

 

홍콩에서 방송하는 펑황TV와 상하이시의 유력매체인 샹하이 러시엔 (上海热线) 등 중국매체들은, 15마리의 코끼리 떼가 윈난성 최서남단의 시슝반나지역을 벗어나 500킬로미터를 북상해, 성도인 인구 900 여만명의 대도시 큰밍시로 진입하면서, 주민의 안전과 도심의 혼란이 야기되고 있는 문제에 대해, 일부 구경꾼들이 즐기는 낭만적인 상황이 결코 아니라는 우려를 제기하면서, 근본적인 문제를 바라봐야 한다는 기사를 연재하고 있다.

 

 

이 매체등 다수의 중국 언론매체들은, 이와 함께  지난 4월 동북부 헤이롱지앙성의 러시아 국경지대 마을에 출현해 농부에게 상해를 입히고 달아난 동북호랑이 출몰사건을 같이 거론하면서, 야생동물에 대한 무조건 적인 보호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검토가 있어야 한다는 의견을 제기하고 있다.

 

즉 동북 호랑이와 윈난성 아시아 코끼리들이 주민들의 주거지에 출몰해, 농사의 각종 작물을 못쓰게 만들고 안전을 위협하는 문제를 마냥 구경하고 즐기는 희귀한 현상으로 치부할 것이 아니라, 인간과 야생동물의 합리적인 공존에 관해 진지하게 연구와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를 하고 있는 것이다.

 

본지 4월 24일 관련기사 " 동북호랑이 헤이롱지앙성 출현, 농민습격후 당일 밤 마취총 생포돼" 참조

 

 

 

중국의 다수 매체들은, 이 야생 코끼리떼의 도심북상 현상에 대해 시민들의 관심이 커지고, 매일 아침이면 이 들의 행적에 대해 SNS 생중계방송이 큰 인기를 끌면서, 이 현상에 대한 본질적인 접근보다 눈요기로 즐기고 있는 작금의 사회현상에 우려를 표하고 있다.

 

즉 동북호랑이의 절대적이고 완벽한 보호정책으로 인해 , 개체수가 늘어난 호랑이가 농가에 출현해 농민을 습격하기에 이르렀고, 윈난성 서식지가 포용할 수 있는 이상으로 야생 아시아 코끼리개체수가 폭증하면서, 농민들이 애써 가꾼 농작물들을 짓밟아 피해를 입히고 주민의 안전에 대한 위협과 도심 진입으로 인한 기능의 마비등 현실적인 영향등을 감안해서 , 보다 냉정한 시각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주장하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