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5℃
  • 흐림강릉 12.0℃
  • 흐림서울 11.2℃
  • 흐림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0.6℃
  • 흐림울산 12.8℃
  • 광주 8.2℃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9.0℃
  • 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11.1℃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12.4℃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중국, 신쟝의 인권비난하는 미국에게, 얼마든지 방문해서 직접 조사해보라

URL복사

중국이 소수민족 인권탄압 의혹을 받는 서부 신장(新疆) 위구르지역에 미국 새 정부 관계자들이 방문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밝혔다.

 

1일 관영 글로벌 타임스 등 중국 언론에 따르면 쉬구이샹(徐贵相) 공산당 신장 지역위원회 선전부 부부장은 이날 베이징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미국 정부 관계자의 방문을 받을 것이냐는 물음에 "미국 새 정부 관계자 등 세계 각 분야 인사가 신장의 실제 상황을 알아볼 수 있도록 신장을 방문하는 것을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신장 위구르 자치구는 정의의 길을 가고 있으며 숨길 것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지역은 중국 정부가 이슬람교를 믿는 소수민족인 위구르족 주민들을 수용소에 입소시켜 강제노역을 시키는 등 광범위한 인권탄압을 자행한다는 의혹을 받는 곳이다.

쉬 부부장은 신장 지역에서 중국이 무슬림 위구르족과 다른 소수민족을 상대로 집단학살을 저질렀다고 한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전 국무장관의 발언에 대해서는 "인류 역사상 가장 큰 모함"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유럽연합 외교관들의 신장 방문을 위해 세부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며 "우리는 진심을 보였고, 그들이 방문할 수 있기를 희망한다"고 덧붙였다.

 

미국 등 서방 국가들은 신장 지역 재교육 수용소에 수용된 위구르족 등 소수민족 이슬람교도 약 100만 명이 강제노동에 동원되고 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있다.

 

미국 정부는 지난달 소수민족 인권탄압을 이유로 신장 지역에서 생산되는 면화와 토마토 가공품의 수입을 전면 금지했고, 영국도 이 지역에서 강제노동으로 제조된 제품의 수입을 금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