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7℃
  • 흐림강릉 26.1℃
  • 흐림서울 27.5℃
  • 구름많음대전 27.8℃
  • 대구 25.5℃
  • 구름많음울산 26.0℃
  • 구름많음광주 25.8℃
  • 구름많음부산 24.5℃
  • 구름많음고창 27.3℃
  • 흐림제주 30.1℃
  • 흐림강화 25.4℃
  • 구름많음보은 27.0℃
  • 흐림금산 27.2℃
  • 흐림강진군 25.0℃
  • 구름많음경주시 25.6℃
  • 구름많음거제 24.3℃
기상청 제공

중국인 생각

한국 사드기지 정상화에 中네티즌 "레이더 설치하면 바로 타격할거야"

사드가 새롭게 한중 외교 현안으로 부각하고 있다.

사드는 한국인 모두가 아는 미국의 미사일 추적 레이더망이다. 이 레이더가 있으면 범위 내의 미사일 발사 동향을 빠르게 체크해 킬 체인으로 발사되는 미사일을 무력화시킬 수 있다. 반격도 가능하다.

북핵 위기가 고조되자 박근혜 정부가 미군에 이 미사일을 한국에 설치하는 데 동의했다.

당시 가장 크게 반발한 것은 중국이다. 

사드 미사일은 미국이 중국을 겨냥해 한국에 배치한 것이라는 주장이다. 그러면서 '한한령' 등 한국에 대한 제재에 나섰다.

한국은 외교적 교섭에 나섰지만 중국의 압박은 더욱 커지기만 했다.

문재인 정부 들어서 사드 활동을 사실상 무력화하면서 중국의 눈치만 살폈지만 중국의 제재는 풀릴 기미조차 없었다.

이제는 한국 누구도 중국에 기대려는 희망조차 없는 상황이다.

이런 상황에서 윤석열 정부가 출범하고, 북한의 미사일 위협이 가중하자 다시 사드 레이더 정상화가 논의되고 있는 것이다. 

윤 대통령은 이미 후보시절, 말로 외치는 평화가 아닌 힘을 통한 평화를 구축하겠다고 공약 했었다. 

그는 후보시절 이미 문재인 정부에서 축소 시행한 한미 전구급 연합연습과 야외기동훈련을 정상 시행키로 했었다. 또 환경영향평가 완료 및 주한미군 임무 수행 여건 보장을 통해 경북 성주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기지를 정상화하겠다고 공약했다.

이제 그가 대통령이 되고, 공약을 실현시키려 하자, 중국이 다시 강하게 반발하고 있는 것이다. 

본래 중국의 주장은 일견하기에 일리도 있지만, 사드는 기본적으로 방어 개념이라는 점에서 중국의 반응은 과한 점이 많다.

무엇보다 사드 배치를 반대하려면 중국 스스로가 한반도 비핵화에 일조를 해야 한다. 하지만 중국이 보여주는 태도는 정반대다. 북 정권을 지지하고 미사일 개발을 받아들여 한다고 국제사회에서 공공연이 주장하고 있다.

간단히 한국을 위협하는 북을 지지하고 그에 대응하는 한국에 반대하는 것이다. 

중국이 다시 과거와 같은 '한한령'으로 위협하려 하지만 아쉽게도 이미 한국은 중국에 원할 것이 별로 없다. 남은 것은 단교 수준의 외교적 단절인데, 그 것은 중국에 더 타격이면 타격이지 한국에게 아쉬울 일은 아니다. 

그럼에도 중국 네티즌들은 오히려 감정적으로 나오기만 한다. 양국의 미래를 위해 바람직한 일은 아니다. 

 

작은 대한민국이, 대국을 겨냥해 도발하려다 죽음을 자초했어.

 

한국은 우크라이나의 뒤를 밟고 있어!

 

레이더가 설치된 날은, 바로 타격할 때야.

 

이전 한국 대통령은 감옥에, 윤석열은 지옥에나 가겠다.

 

윤석열은 미국이 키운 잠복자일 거야!

 

이 정치 투기꾼은 기본적으로 돈이 있고, 퇴로가 있어, 그는 대중들은 상관하지 않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