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8 (토)

  • 맑음동두천 27.7℃
  • 구름조금강릉 25.6℃
  • 구름조금서울 29.3℃
  • 구름조금대전 28.2℃
  • 흐림대구 23.8℃
  • 구름많음울산 25.1℃
  • 구름많음광주 26.1℃
  • 구름많음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7.3℃
  • 구름많음제주 27.1℃
  • 맑음강화 26.7℃
  • 구름많음보은 26.0℃
  • 맑음금산 27.2℃
  • 구름많음강진군 26.4℃
  • 구름많음경주시 25.3℃
  • 맑음거제 25.7℃
기상청 제공

미중 기후변화 놓고 신경전, 왕이 외교부장 대중국 압박 중단 요구

URL복사

미국과 중국이 거의 모든 문제에서 부딪치고 있다.

경제, 기술, 산업, 심지어 코로나 19까지. 거의 전 영역에서 의견 충돌을 빚으며 서로 으르렁거리고 있다.

최근엔 기후변화 문제로 다투고 있다.

기후변화는 사실 많은 뒷 이야기가 있다. 당장 산업에 막대한 영향을 끼친다. 중국 입장에서 지금까지 환경은 서구가 다 망쳐놓고, 이제와서 더 망치는 부분에 대해서 대가를 지불하라고 하는 것일 수 있다.

말 그대로 똥은 누가 싸고, 치우기는 같이 하자는 말처럼 들릴 수 있는 것이다. 

한국도 마찬가지다. 이제 겨우 산업이 발전해 서구를 앞지를 지점에 와 있는데, 서구가 갑자기 기후협약을 언급하면서 세금을 매기겠다고 나서는 것이다.

여기에 ESG 경영만해도 그렇다. 지금까지 전세계 노동력 착취는 서구의 글로벌 기업들이 해놓고 이제 인권 등 사회적 책무 부분을 살피겠다고 하는 것이다.

말 그대로 자본주의 이기적 공격이다. 중국은 이런 점에서 자신들에게 기회를 달라고 하는 것이다. 

하지만 서구도 알지만 앉아서 중국 자신들을 추월하는 것을 볼수만은 없는 꼴이다.

중국은 너무도 일찍 자신들의 문제가 무엇인지 보여줬다. 

왕정에서 공산독재까지 이어지는 역대 최악의 패권국가라는 것이다. 황제의 위치에 오르면 무엇이든 마음대로 하고 싶은 것이고, 그래야 한다는 게 중국 국가 행정의 DNA다.

어쨌든 서구를 대변하는 미국과 중국의 싸움을 갈수록 격해지고 있다. 중국의 힘은 미국에 덤빌 정도는 아니라고 보이는데, 그렇다고 어리숙하지만도 않다. 

이미 둘의 갈등은 한국은 물론 세계 각국에 영향을 미치기 시작했다. 

기후 협약의 이면의 이 같은 정치 멘틀을 중국 네티즌들은 알까? 

 

미국인들은 어리둥절하지 않아, 그들은 단지 모르는 체할 뿐이야.

 

관건은 미국이 신용도가 없다는 것이야.

 

미국의 안색을 좋게 하면 안 돼!

 

외무장관은 위풍당당해.

 

중국을 포위하고 짓누르다가는 결국에는 제 발등을 찍게 될 거야!!

 

그가 이렇게 말을 잘 듣는다면, 어떤 나라도 억압하지 않았을 거야.

 

역시 미국의 두렵움을 잘 알고 있는 듯 싶다. 중국 외교부보다 네티즌들의 생각이 더 현실적이다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