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2℃
  • 흐림강릉 26.7℃
  • 서울 25.6℃
  • 대전 25.2℃
  • 흐림대구 27.4℃
  • 구름많음울산 28.1℃
  • 구름많음광주 27.0℃
  • 구름많음부산 27.5℃
  • 흐림고창 27.5℃
  • 구름많음제주 27.5℃
  • 흐림강화 25.5℃
  • 흐림보은 23.9℃
  • 흐림금산 26.1℃
  • 구름많음강진군 27.1℃
  • 흐림경주시 26.5℃
  • 흐림거제 27.0℃
기상청 제공

중국인 생각

낸시 펠로시 美하원의장 대만 방문에 中네티즌 "격추시키자"

 

낸시 펠로시 미국 하원의장이 8월 2일 밤 대만을 찾아 1박2일 일정을 마친 후 대만을 벗어나면서 중국 전투기들이 대거 출동, 긴장감을 고조시켰다.

펠로시의 다음 일정은 한국이다. 

펠로시의 방문과 함께 한국도 미중 갈등 속에 선택이라는 큰 문제를 떠 안는 모양새다.

미 하원의장이 대만을 방문한 것은 1997년 이후 25년만의 일이다.

펠로시 의장은 차이잉원 총통, 대만 여야 지도부, 중국 천안문 시위에 가담했던 반 체제 인사 등을 만났다.

펠로시 의장은 대만 도착 직후 “미 의회 대표단의 대만 방문은 대만의 활기찬 민주주의를 지원하려는 확고한 약속에 따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세계가 독재와 민주주의 사이의 선택에 직면해 있는 이때 미국과 대만의 연대는 그 어느 때보다 중요하다”며 “중국 공산당의 압제에 직면해 미 의회 대표단의 대만 방문은 ‘대만이 자신과 자유를 지키도록 미국이 지지한다’는 명백한 성명으로 받아들여져야 한다”고까지 말했다.

대만은 펠로시 의장의 방문을 대대적으로 환영했다.

대만의 대표적 랜드마크인 ‘타이베이101′에는 ‘TW♡US(대만♡미국)’, ‘감사합니다 민주주의 친구’, ‘대만을 향한 확고한 지지’ 등의 메시지가 올라오기도 했다. 
하지만 미 하원 의장이 이렇게 오랜만에 방문한 데는 이유가 있다. 지금도 미국은 중국의 눈치를 보며 '하나의 중국' 원칙을 고수하고 있다. 

펠로시 의장이 대만을 떠나는 순간 중국 전투기 25대가 떠 위협을 했다. 중국은 펠로시가 미중 관계에 완전한 찬물을 끼얹었다고 보고 있다. 

펠로시의 아시아 순방에 대만이 포함되며 중국 네티즌들의 강력한 반발이 지속되고 있다. 중국의 주권을 지켜야 하며, 강력하게 대응해야 한다는 의견이다.

 

적을 엄격하게 대응해야 합니다!

 

그들을 격추시켜야 합니다.

 

국가 주권을 지켜야 합니다.

 

중국인은 강건하게 일어서야 합니다. 지금의 중국은 백년 전의 국가가 아닙니다. 더 이상 외국 열강이 우롱하는 걸 보고만 있지 않습니다. 누구든 반드시 강력하게 대응할 것입니다.

 

못 돌아가게 해줄게. 마지막 만찬이나 드세요.

 

반드시 출격해야 합니다. 물러설 곳도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