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8 (화)

  • 흐림동두천 26.5℃
  • 흐림강릉 26.2℃
  • 흐림서울 27.7℃
  • 흐림대전 28.2℃
  • 대구 25.4℃
  • 울산 24.7℃
  • 구름많음광주 26.0℃
  • 구름많음부산 23.9℃
  • 구름많음고창 26.8℃
  • 구름많음제주 30.6℃
  • 흐림강화 26.3℃
  • 구름많음보은 27.2℃
  • 구름많음금산 27.4℃
  • 구름많음강진군 25.8℃
  • 흐림경주시 25.3℃
  • 구름많음거제 24.7℃
기상청 제공

中대륙 전체 데이터 통합 프로젝트 추진 본격화

 

중국이 전국 각지의 데이터 자원들을 통합하기 위한 대규모 디지털 인프라 사업인 '둥수씨솬(東數西算, Eastern Data and Western Computing)'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중국은 빅데이터의 최강국이다. 15억 인구가 매일 1인당 수천, 수만 건의 데이터를 만들어 낸다. 

이런 중국의 데이터가 한 곳에 모일 경우 AI(인공지능) 개발 등에서 중국은 좀 더 우월한 환경을 보유하게 된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둥수씨솬 프로젝트를 지원하기 위한 첫 콘퍼런스가 지난 28일 광둥(廣東)성 샤오관(韶關)시에서 개막했다고 30일 보도했다.

이번 콘퍼런스는 30일까지 사흘간 진행되며, 둥수씨솬 프로젝트 관련 심포지엄과 로드쇼, 인재 유치 이벤트 등으로 구성됐다.

개막식에는 인공지능(AI) 분야 권위자인 해리 셤 마이크로소프트 수석부사장, 컴퓨터 엔지니어링 분야 전문가인 원가오 베이징대 교수 등이 참석했다.

중국 정부는 지난 2월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중앙인터넷정보판공실 등 주요 부처 공동으로 둥수씨솬 프로젝트를 발표한 바 있다.

중국 정부는 앞으로 전국 10곳에 국가 데이터센터 클러스터를, 전국 8곳에 국가 컴퓨팅 허브를 각각 구축해 이를 연결할 계획이다.

8곳의 국가 컴퓨팅 허브를 살펴보면 4곳은 징진지(베이징·톈진·허베이), 창장삼각주(상하이·장쑤·저장·안후이), 웨강아오(광둥·홍콩·마카오), 청위(청두·충칭) 등 경제적으로 발전된 지역에, 나머지 4곳은 네이멍구, 구이저우, 간쑤, 닝샤 등 경제적으로 낙후된 지역에 위치한다.

경제가 발달한 동부 지역에 몰려있는 컴퓨팅 리소스를 상대적으로 낙후됐지만, 자원이 풍부한 서부 지역으로 공급해 균형발전으로 이루겠다는 전략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