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7.8℃
  • 맑음강릉 32.0℃
  • 맑음서울 28.4℃
  • 맑음대전 29.5℃
  • 구름많음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1.0℃
  • 구름많음광주 28.9℃
  • 구름많음부산 24.1℃
  • 구름많음고창 28.3℃
  • 흐림제주 23.4℃
  • 맑음강화 23.0℃
  • 구름많음보은 27.8℃
  • 구름많음금산 27.8℃
  • 구름많음강진군 26.8℃
  • 구름많음경주시 33.3℃
  • 구름많음거제 24.6℃
기상청 제공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 놓고 미중 갈등 고조

URL복사

 

미국이 주도하는 '인도·태평양 경제프레임워크(IPEF)' 출범을 앞두고 미중 간 신경전이 고조되고 있다.

IPEF는 중국 중심의 세계 최대 자유무역협정인 '역내 포괄적 경제동반자협정(RCEP)'과 중국의 핵심 대외 정책인 일대일로(중국-중앙아시아-유럽을 연결하는 육상·해상 실크로드) 프로젝트를 견제하기 위해 미국이 고안한 경제 협의체다.

외신에 따르면 조 바이든 미 대통령은 최근 한국, 일본, 싱가포르, 필리핀 등 인도·태평양 지역 우방 국가들에게 한일 순방 기간(20∼24일)에 IPEF를 공식 출범하겠다는 계획을 알리며 참여를 독려했다.

외신들은 IPEF가 무역, 공급망, 탈탄소 및 인프라, 탈세 및 부패 방지 등 4개 주제를 중심으로 참여국의 경제 협력을 모색하는 협의체이지만 사실상 중국을 배제한 공급망 협력에 방점이 찍힐 것이라고 전망했다.

중국은 바이든 대통령의 아시아 순방을 앞두고 IPEF에 대해 견제하는 목소리를 강하게 쏟아내고 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2일 정례 브리핑에서 IPEF 출범 움직임과 한국, 일본의 가입 가능성에 대해 "아시아·태평양은 지정학의 바둑판이 아니다"라며 "어떠한 아·태 지역 협력 틀이건 평화·발전의 시대적 조류에 순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관영 글로벌타임스는 11일 칼럼에서 "IPEF는 중국을 공급망 밖으로 밀어내는 데 초점이 맞춰져 있다"고 지적하며 "미국이 아·태 지역에서 소규모 경제권을 형성해 중국의 국익을 훼손하려는 시도는 중국의 보복 조치를 유발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