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6.09 (수)

  • 맑음동두천 29.1℃
  • 구름조금강릉 27.5℃
  • 맑음서울 31.4℃
  • 맑음대전 32.4℃
  • 구름조금대구 31.3℃
  • 구름조금울산 24.8℃
  • 구름많음광주 30.4℃
  • 구름조금부산 25.0℃
  • 구름많음고창 29.9℃
  • 구름조금제주 30.7℃
  • 맑음강화 28.5℃
  • 맑음보은 30.5℃
  • 맑음금산 32.0℃
  • 구름많음강진군 27.5℃
  • 구름많음경주시 28.7℃
  • 구름조금거제 25.9℃
기상청 제공

일대일로

2021 중국 일대일로정책의 구호는 ‘ 서로 후 (互)자’, 올해의 한자로 선정

URL복사

 

2021년 중국은 일대일로 ( 一带一路)정책을 통해 ‘ 서로 후 (  互 )’자의 정신으로 , 세계 모든 나라와 ' 서로 믿도 단결하며' ( 团结互信) 서로 평등하게 이익을 공유하고 ( 平等互利)、서로를 인정하며 포용하면서 (包容互鉴) 、모두가 승리하는 합작의 길을 열어 나갈 것이라고 선언했다.

 

지난 15일 중국 일대일로정책의 대내외적인 홍보를 총괄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공공관계협회( 中国公共关系协会) 가, 15일 공자의 고향인 샨동성 지닝시 취푸시 (山东省 济宁市 曲阜市)에서, 2021년 일대일로의 올해의 한자 선정식 ( 2021“一带一路”年度汉字发布仪式 ) ' 을 갖고 , 서로 후 (  互 )자를 최종결정했다고, 인민일보와 펑파이신원등 중국 주요매체들이 크게 보도했다.

 

중국공공관계협회가 주관하는 '일대일로 올해의 한자 선정식'은, 지난 2016년부터 '발전의 기회를 공유하고 협력한다' ( 共享机遇 共谋发展 ) 를 모토로, 매년 일대일로 정책의 정신을 담은 한글자의 한자를 선정하는 중요한 홍보행사의 하나로 진행돼왔다.

 

이 행사는 그동안 중국집권당인 중국공산당의 후원하에, 중국중앙방송국인 CCTV의 현역 유명 사회자들이 사회를 보면서 동양전통의 중국정신을 널리 알려왔다.

 

 

 

올해 2021년 한자 선정식은,  공자의 고향이자 공자의 묘 (庙 / 사당) 등 공자의 학문을 기리는 공부 ( 孔府 )가 있는 취부시에서 , CCTV의 유명 사회자인  의 진행으로 그동안 공모돼 결선에 오른  " 合、驰、济、安、长、通、韧、互、同” 등 아홉 글자 가운데서, 서로 후 ( 互 )자를 선정했다.

 

이 활동의 원년인 2016에는, “ 화합할 허 (和) ”,2017년에는 “융합할 롱 (融)”,2018년에는 “새로울 신 (新)”,2019년에는 “함께 할 꽁 (共)” 자가 선정됐었다.

 

올해 2021년 일대일로 한자 선포식에는 샨동성 부성장등 고위층이 참석했고, 지난달 4월 20일 베이징에서 관련 기자회견을 가진 이후, 올해의 한자에 대한 공모를 받아왔고, 오늘 결선에 오른 9글자 가운데 '후 ( 互)'자를 선정한 것이다.

 

일대일로 (一带一路) 는 시진핑 중국주석이 2013년 봄 국가주석에 올라 제 1기 집권을 시작하면서 내건 ' 신 실크로드 건설 ' 정책으로 , 그 완성의 목표년도는 2049년이다.

 

오늘날 시진핑 주석이 지도자로 등극하기 전인 1997년, 신중국의 3번째 지도자인 장쩌민 (江泽民) 서기가 이끌던 중국의 집권 공산당은 거시적인 국책목표로 설정했는데, 그것이 바로  ' 2개의 백년지계' ( 两个一百年 / Two Centenary Goals)이다.

 

즉 ' 2가지의 백주년 기념사업' 으로 풀이되는 이 국책과제의 첫 번째는 , 1921년 중국집권 공산당이 창당한 이후 100년이 되는 2020년까지, 의식주에 큰 걱정없이 편안한 이른바 소강사회 ( 小康)을 달성하는 것이었는데, 지난해 2020년 시주석은 이 첫 번째 백주년 목표의 완성을 선언했었다.

 

그리고 두 번째는, 신중국이라는 국가 건국 100 주년이 되는 2049년 ( 정확히 말하면 2048년 )까지,  중국을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현대화강국 (社会主义现代化强国) 의 궤도에 올려놓는 것이다.

 

시진핑 주석이 2013년 ,당주석으로 올라온 제 1기 집권을 시작하면서 일대일로 정책을 내세운 것도, 바로 2049년 건국기념식에서는 두번째 백주년의 과업이 이뤄질 수 있는 큰 방향과 방법을 세워놓은 것이다.

 

즉 중국 내부의 힘으로서는 이제 어느정도 산업화와 경제성장을 이루었으니, 더 큰 발전과 글로벌강국이 되기위해서는, 세계속으로 뛰어들어 협력하고 경쟁하면서 적극적으로 세계 1위를 쟁취하겠다는 선언과 다름없는 것이다.

 

2048년 2049년 이면, 앞으로 27년이 남았다.

 

그 때까지 현 시주석의 집권은 물리적으로 불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중국 스스로도 두번째 백주년 목표가 거의 30년 후로 너무 멀게 느껴지고 실제로도 매우 장기적이기 때문에,  정책수행의 긴장감이 떨어 질 수 있다는 등을 고려해, 그 목표를 15년 단위의 2단계로 나눈 바 있다.

 

즉 2035년 까지 먼저 1단계로 , 사회주의 현대화의 기본을 실현 ( 基本实现社会主义现代化) 하는 정도 수준을 먼저 달성한 다는 것이다.

 

그리고 그 다음에, 이렇게 실현된 사회주의 현대화의 기초위에서 또 다시 15년을 분투함으로서, 2049년 건국 백주년 기념식까지 중국을 ' 부강한 민주문명을 가진 조화롭고 아름다운 사회주의 현대화 강국 ' (富强民主文明和谐美丽的社会主义现代化强国 ) 을 완성하겠다는 것이다.

 

그런데 시진핑주석이 지난 2013년 취임하면서 일대일로 정책을 내걸었을 때, 이미 통상 10년 임기중에 다가오는 첫 번째 백주년의 목표인 소강사회를 완성하는 것은 물론, 나아가 두 번째 백 주년사업의 1단계까지를 , 자신의 책임으로 완수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즉 2035년 까지 집권할 수도 있다는 말이다.

 

시진핑 주석이 2013년 취임하면서 위대한 민족의 부흥을 캐치플에이즈로 내걸고 일대일로같은 글로벌 스케일을 가진 정책을 내걸었을 때는 , 그저 의식주에 큰 걱정없이 편안한 이른바 소강사회 ( 小康)의 달성을 위한 것만이 아닌, 훨씬 더 큰 목표를 이미 세웠을 수 있다는 의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