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5℃
  • 흐림강릉 12.0℃
  • 흐림서울 11.2℃
  • 흐림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0.6℃
  • 흐림울산 12.8℃
  • 광주 8.2℃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9.0℃
  • 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11.1℃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12.4℃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오늘의 사진

중, 스지아좡 3천병상 격리병동 주야 속도전, 7일째 606개 병실 완공 인계.

URL복사

 

허뻬이 성 스지아좡 시 ( 河北省 石家庄市 )에서 ,지난 13일 나무베기부터 시작한 임시격리병원 건설작업이 밤낮으로 24시간 진행돼,  7일 째인 어제 19일 오후 경, 606 개의 병실이 완공돼 방역당국에 인계됐다고 신화사가 보도했다.

 

 

 

 

 

신화사는 오늘 20일 중으로 2차 완공분 1,173 개 병실을 완공해 인수인계한다고 덧붙이며, 어제 인계한 병실을 합쳐 모두 1,779 개 병실에 응급 격리환자를 받을 수 있게 됐다고 전했다.

 

지금부터 1년전인 지난해 1월말에 후뻬이성 우한시에서 코로나19환자의 격리를 위한 집단 임시병동을 건설할 때 보였던 이른바 중국속도가, 1년후 이번에는 베이징을 둘러싼 허뻬이성 스지아좡 시 ( 河北省 石家庄) 에서 다시 재현되고 있는 것이다.  

 

방역당국은 지난 13일 급증하는 허뻬이성의 확진환자를 격리해 효율적으로 전염사태를 관리하기 위해 긴급격리병동을 3천 병상 규모로 건설한다고 발표하고 즉각 시공에 들어갔다.

 

관영 신화사는 , 지난해 초 우한의 봉쇄와 함께 건설을 시작했던 우한시의 특별 격리병원인 훠선산 (火神山) 레이션산 (雷神山) 격리병원과 같이, 시내에서 떨어진 지역에 짓기시작한 황장격리병원 ( 黄庄公寓集中隔离场 ) 이 건설되고 있는 장면을 매일 무인기를 활용한 항공촬영사진으로 중계하고 있다.

 

스지아좡의 임시격리병원의 규모는, 면적과 병실수에서, 1년전 우한의 훠선산병원보다 약 3배 규모 건설되고 있다.

 

훠선산 병원은 3만 평방미터에 1,000개의 병상을 건설했는데, 스지아좡 격리병원은 33만 평방미터에 3천 개의 병상을 건설하고 있다.

 

스지아좡 도시의 확진자뿐만이 아니라 수도 베이징을 둘러싼 허뻬이성 전체의 확진환자중 위중환자들을 여기에 격리하고 집중치료를 진행할 것으로 알려졌다.

 

건설책임은 국영철도건설회사인 중국철도 제 14국이 담당해, 지난 13일부터 예정지에 심어진 나무를 베고 불도저로 평탄작업을 하는 것으로 시작했다.

 

 

 


신화사가 어제 오후와 저녁에 게재한 , 스지아좡시의 특별격리병원의 완공돼 가는 모습을 보면 , 1년 전에 후뻬이성 우한시에서 보여졌던 이른바 ' 중국속도 ' 가 다시 한번 실감될 것이다.

 

 

 

 

 

 

 

 

 

 

 

ㅇ로하고 ㄱㄱ경인은ㅌㅎ짖ㅂ모드를

산 허ㅅ씨ㅡ

잇다된다도통해 중계하고은 도 헤이셔

갓다서란고화진화헤뻬이서바역관영 신화사는 이 중국속도를 광여

https://www.thepaper.cn/newsDetail_forward_10787788

 

중국이 허베이(河北)성 스자좡(石家莊)에 긴급 건설 중인 코로나19 임시 격리시설 현장을 생중계하며 ‘중국속도’라고 선전에 나섰다.

15일 베이징일보는 스자좡 임시 격리시설 공사 진행상황에 대해 “500묘(중국 토지 면적 단위로 1묘는 666.67㎡)의 황무지가 하룻밤 사이에 경사지는 평평해지고 잡초도 깨끗하게 제거됐다”면서 “다시 ‘중국속도’를 내고 있다”고 했다. 333,000㎡

 

지난해 초 코로나19 상황이 심각했던 우한(武漢)시에 임시 격리병동 훠선산 医院总建筑面积 3.39万平方米,编设床位1000张과

 

레이선산(雷神山)병원  全院共设床位1600张,分别为2个重症医学科病区 

79700 m² 을 열흘 만에 완공했을 때도 중국 관영매체들은 ‘중국속도’라고 표현했다.

 

 

베이징일보 보도에 따르면 스자좡시 정부가 중국철도건설공사에 격리시설 시공을 요청한 것은 지난 13일 오전 11시쯤(현지시간)이다. 스태프들이 이날 오후 2시쯤 현장에 도착해 기초 공사 등 업무 계획을 짰고, 오후 4시에는 현장 이원과 굴착기, 불도저 등 장비가 도착해 작업에 돌입했다. 현재 600여명의 인원과 기계설비 100여대가 투입돼 현재 24시간 쉬지 않고 건설 중이다. 13일 시작된 기초공사는 사흘 내에 마친다는 계획이다. 이 격리시설은 3000개 병동 규모다. 중국 관영매체들은 ‘중국속도’를 강조하며 빠른 방역 조치를 선전하고 있지만 사흘 연속 지역사회 신규 확진자가 세자릿수를 기록했다.

 


원문보기:
http://news.khan.co.kr/kh_news/khan_art_view.html?artid=202101151605011&code=970204#csidx78552daabec94d8a2520c4e4441cbf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