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5 (월)

  • 흐림동두천 -1.4℃
  • 구름많음강릉 1.4℃
  • 구름많음서울 3.4℃
  • 맑음대전 3.2℃
  • 구름많음대구 3.1℃
  • 흐림울산 8.2℃
  • 맑음광주 5.0℃
  • 구름많음부산 7.7℃
  • 구름조금고창 1.7℃
  • 흐림제주 11.4℃
  • 흐림강화 1.9℃
  • 흐림보은 -1.0℃
  • 맑음금산 -0.8℃
  • 맑음강진군 1.1℃
  • 흐림경주시 3.3℃
  • 구름많음거제 8.4℃
기상청 제공

중국 신임 상무부장에 시주석 상하이서기 시절의 심복 임명, 미측대표도 공교롭게 중국계화교.

URL복사

 

중국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 상무위원회는 미국의 차기 대통령인 조 바이든의 행정부와 중미 무역협상의  중임을 맡게 될 상무부장 ( 한국의 장관급) 에, 왕 원 타오(王文濤, 56세) 전 헤이룽장성 당서기를 임명했다고 28일 신화통신이 보도했다.

 

그동안 중미 무역전쟁으로 일컫어지며 중국을 압박했던 트럼프행정부와의 협상을 전담했던 중산(鐘山) 전임 상무부장이 65세 정년으로 퇴임하면서, 그 뒤를 이어 받은 왕 원 타오 신임 상무부장이 바이든 행정부와의 무역협상의 중국측 대표를 맡은 것이다.

 

중국 국무원의 부장급은 중국 각성의 최고책임자인 성 위원회 서기급과 동일 직급이다.

 

한국의 내각 장관과 도지사가 과거, 지방자치제가 실시되기 전에 그 급이 같았던 것과 같이, 신임왕 상무부장은 중국 동북 3성 중 하나인 헤이롱지앙 성의 당위원회 서기에서 부장으로 이동한 것이다.

 

왕 원 타오 신임 상무부장은,  지난 2007년 시진핑 현 주석이 상하이시 당서기로 있을 때, 상하이시의 한 구인 황푸구의 부서기를 맡은 경력을 갖고 있다. 

 

즉 시진핑 주석이 약 10여 년전에, 상하이 시행정을 책임지고 있었을 당시, 두 단계 밑의 직할 관료였다는 말이다.

 

왕 신임 상무부장은, 상하이 시의 푸단대학을 졸업하고 상하이 현지에서만 약 20년가까이 관료생활을 하면서, 푸동구를 오늘날의 신도시로 만드는 기초를 담당하면서 시진핑주석과 연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왕 신임부장의 미국측 상대는, 미국의 대외무역을 총괄하는 무역대표부 (USTR : Office of the United States Trade Representative) 의 수장이다.

 

그런데 바이든 차기 대통령에 의해 그 수장으로 임명된 케서린 타이 ( Katherine Tai )는 중국계 화교 미국인으로, 무역대표부 수장에 중국계 여성이 임명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케서린 타이는 ( Katherine Tai ) , 중국 타이완출신의 이민자 부모 사이에서 미국에서 태어나, 원어민 수준으로 중국어와 역사등에 매우 이해가 높은 상대이다.

 

따라서 중국과 미국의 대외무역협상의 두 당사자가, 통역이 필요없는 대화를 할 수도 있는 상황인 것이다.

 

이번에 새로 임명된 두 나라의 새 사령탑들이, 세계가 주목하는 중국과 미국의 새로운 무역협상을 어떻게 풀어갈 지 흥미진진한 관전 거리가 될것은 분명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