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24 (목)

  • 맑음동두천 -1.6℃
  • 맑음강릉 3.4℃
  • 맑음서울 0.2℃
  • 맑음대전 2.2℃
  • 맑음대구 5.0℃
  • 맑음울산 6.7℃
  • 맑음광주 4.3℃
  • 맑음부산 7.3℃
  • 맑음고창 3.2℃
  • 구름조금제주 8.3℃
  • 맑음강화 -0.5℃
  • 맑음보은 1.1℃
  • 맑음금산 1.7℃
  • 맑음강진군 4.6℃
  • 맑음경주시 5.9℃
  • 맑음거제 6.8℃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중국 첫 코로나19백신 접종허가신청, 올해말까지 1억명 접종할 분량 생산할 것

URL복사

 

중국관영 신화통신은 오늘 , 중국최대의 국영 제약회사인 시노팜이 자사가 개발해 생산중인 코로나19 예방백신의 접종허가를 당국에 신청했다는 소식을 전했다.

 

시노팜 즉 중국의약그룹은 지난 8월부터 당국의 대량생산허가를 받고, 자회사인 중국바이오 (CNBG)가 연구개발한 코로나19백신을 중국바이오 산하의 베이징과 우한연구소의 생산시설에서 백신완제품을 생산해 오고 있다.

 

당시 당국의 대량생산허가를 받은 뒤, 중국의약그룹의 류징전 회장 겸 당 서기는, 시노팜의 백신는 2회 접종형으로 개발됐다면서 올해 연말까지 2억 도스, 즉 1 억명이 접종받을 수 있는 양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시노팜의 류진전회장은 그동안 여러차례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물론, 중국의약그룹의 연구진등 약 10만명이 자원해서 2상임상까지 성공한 시노팜의 코로나19 예방백신을 접종했고, 한 건의 부작용도 없었다고 밝힌 바 있다.

 

류회장은 이달 초 중국에 주재하는 다수 대사와 외교관들이 자사의 자회사인 베이징 바이오연구소를 견학한 자리에서, 중국당국과 기업의 해외근무자들과 국내 방역필수요원등 약 100만명에 대해 자사의 코로나19백신을 이미 접종했다는 사실을 밝히면서 역시 단 1건의 부작용사례가 보고된 바 없다는 발표를 했다.

 

중국의약그룹(시노팜)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은, 지난 여름 자국에서 2상까지의 임상시험을 통과하고, 이후 3상실험은 현재 브라질과 아랍에미레이트등 해외 10여 개국에서 진행하고 있는 중이고, 브라질에서 임상실험대상자가 숨진 사건의 경위 보고와 함께, 최근 중국의약국에 해외의 임상 3상 실험의 중간결과를 보고했다고 알려졌다.

 

브라질에서 시노팜 백신의 3상시험도중 숨졌다는 대상자의 사인은, 시노팜의 백신과는 무관한 다른 요인에 의해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늘 신화통신의 시노팜백신의 접종승인신청 보도와 관련해, 2020년이전에 일반인 희망자들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실제접종이, 올해 12월 안에 중국이 세계최초로 시행될 가능성이 매우 높은 것이라고 글로벌타임스등 중국매체들이 후속 보도를 내보냈다.

 

또 중국매체들은 현재 시노팜백신에 대한 대규모의 3차 임상이 진행되고 있는 브라질의 집단 감염사태가 세계에서 가장 엄중한 상황이기 때문에, 중국당국의 접종승인이 떨어지고 자국민들에 대한 대량 접종이 실시되면, 브라질에서는 3상 임상 결과를 기다리지 않고 역시 시노팜의 백신이 대량접종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이렇게 되면 세계 최초로 자국민들에 대한 고로나19 백신의 대량접종이 중국과 브라질에서 거의 동시에 시행될 가능설이 매우 커졌다고 볼 수 있다.

 

한편 브라질의 상파울루주는 이미 시노팜이외의 제3의 중국개발백신인 시노백의 백신 약 4천 600만명 분의 코로나 19백신의 수입계약을 체결한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