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11.29 (화)

  • 맑음동두천 13.1℃
  • 흐림강릉 11.6℃
  • 서울 15.0℃
  • 대전 11.0℃
  • 대구 13.5℃
  • 울산 17.2℃
  • 광주 17.5℃
  • 부산 19.0℃
  • 흐림고창 17.1℃
  • 제주 19.9℃
  • 흐림강화 14.2℃
  • 흐림보은 11.1℃
  • 흐림금산 10.6℃
  • 흐림강진군 18.7℃
  • 흐림경주시 17.2℃
  • 흐림거제 20.1℃
기상청 제공

중국 올 여름, 1961년 관측 시작 이래 최강 폭염

 

올해 중국의 여름이 1961년 정식 기상 관측을 시작한 이래 가장 뜨거운 것으로 나타났다.

중국 관영 영자지 글로벌타임스는 15일 중국기상과학원 쑨샤오 선임연구원 인터뷰에서 “올해 폭염은 중국에서 가장 강력하고 기간도 최장"이라고 밝혔다.

쑨 연구원은 "종전 가장 더웠던 2013년 중국에서 국지적으로 섭씨 35도 이상의 고온이 측정된 기간이 62일 지속됐는데 올해는 이미 62일을 넘겼다"며 "영향 범위와 최고 기온은 이미 2013년을 넘어섰고 폭염은 더 지속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중국 기상대는 지난 14일 신장과 산시(陝西)성, 장쑤성 등의 일부 지역에 4단계의 폭염 경보 중 최고 수준 경보를 발령했다.

저장·장쑤·안후이 등 10여 개 성(省)급 지역에선 국지적으로 기온 40∼42도가 측정됐다. 또 후베이성 주산현은 기온이 지난 13일 44도를 넘기며 중국에서 가장 더운 도시로 기록됐다.

한편  쓰촨성은 15일부터 6일간 성(省) 내 모든 산업시설의 가동을 중단하고 직원들은 폭염 휴가를 실시하도록 했다.

쓰촨성은 폭염으로 전력난이 심화하고 있다며 안정적인 전력망을 확보하고 민생시설에 전력을 우선 공급하기 위한 조처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애플 워치를 생산하는 폭스콘 청두공장과 태양광 실리콘 생산 공장 등 쓰촨의 주요 기업들의 생산라인이 가동을 멈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