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8.09 (화)

  • 흐림동두천 25.6℃
  • 흐림강릉 27.1℃
  • 흐림서울 25.7℃
  • 흐림대전 26.8℃
  • 흐림대구 27.7℃
  • 흐림울산 28.5℃
  • 흐림광주 27.6℃
  • 흐림부산 28.1℃
  • 흐림고창 28.0℃
  • 흐림제주 29.4℃
  • 흐림강화 25.7℃
  • 흐림보은 24.7℃
  • 흐림금산 25.6℃
  • 흐림강진군 28.0℃
  • 흐림경주시 28.6℃
  • 흐림거제 27.7℃
기상청 제공

한자 명상 - 집 가(家), 최소의 경제 단위

 

집,

한국인 뿐 아니라,

중국인, 일본인 등

동양인 가산 가운데

가장 큰

몫을 차지하는 게

바로 집이다.

 

흔히 부동자산,

부동산이라 한다.

 

대략 자산의 70% 이상이다.

70% 가량이면

삶이 안락하다.

80% 가량이면,

삶이 팍팍하고

90% 가량이면,

삶이 쪼들리고

100% 이상이면

삶이 버겁다.

 

자산에서 집값의 비중이

삶의 행복을 결정하는 셈이다.

 

그런데도

무리해서

집을 가지려는 이유는

집이 없으면

특히

자산 가치가 큰

집이 없으며

평생

자산을 제대로 모으기 힘들기 때문이다.

 

참으로

사람은 달팽이마냥

집의 부담을

그렇게 지고 살아야

하는 운명인지

모른다.

 

운명이라면

참 서글픈 운명이다.

 

한자는 이런 고민이

생각보다 오래됐음을 보여준다.

 

갑골자의 집 가(家)는

집 안에 돼지를 키우는 모습이다.

돼지는 가축,

가족 생산물의 대명사다.

 

집은 생계를 이어가는

경제 활동의 첫 단위,

최소 단위였던 것이다.

 

그런 집에 모여

그 것을 지켜가는 게

바로

가족이다.

 

가족에는

혈연관계이기 보다 경제적 공동체라는

개념이 먼저 있다는 게

새롭다.

물론 그 경제적 공동체의

첫 구성원은 피붙이다.

 

갑골자에서

돼지 시(豕)와 개 견(犬)의 차이는

꼬리의 길이만 다르다.

 

농협중앙회가 운영하는

농업박물관의

원시 농가 모습에는 집 안에 사람과 개가 있다.

돼지를 개가 대신하고 있는 셈이다.

 

사실 영어의 가족, Family도 비슷하다.

경제적 개념이 강하다.

본래 Family는 하인이나 노예를 뜻하는 famulus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과거 하인이나 노예는

동양의 개, 돼지처럼 생산품이었을 것이다.

 

이 famulus가 라틴어 familia,

중세영어 familie를 거쳐

지금의 Family가 됐다고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