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6.27 (월)

  • 흐림동두천 26.1℃
  • 흐림강릉 26.9℃
  • 흐림서울 27.1℃
  • 흐림대전 28.4℃
  • 흐림대구 27.9℃
  • 흐림울산 25.9℃
  • 구름많음광주 27.2℃
  • 구름많음부산 22.9℃
  • 흐림고창 28.1℃
  • 흐림제주 30.3℃
  • 흐림강화 25.9℃
  • 흐림보은 27.5℃
  • 흐림금산 27.6℃
  • 흐림강진군 27.0℃
  • 흐림경주시 24.8℃
  • 흐림거제 24.2℃
기상청 제공

미국의 中신장 인권 관련법으로 면화 재고량 급증

 

 

중국 신장위구르자치구는 면화산업이 핵심 기반산업에 속한다. 지난해 신장의 면화 생산량은 527만t으로 중국 전체 생산량의 91%를 차지했다.

하지만 미국 바이든 행정부의 '위구르족 강제노동 금지법' 발효(22일)를 앞두고 신장 면화 재고가 산더미처럼 불어나고 있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20일 중국 신장 지역에 면화 재고가 330만t 이상 쌓여있다고 보도했다.

SCMP는 5월말 기준 신장에 재고로 쌓여있는 면화 330만t은 지난해 가을 수확한 분량의 절반 이상이며 평년 재고량보다 100만t 이상 많은 것이라고 전했다.

신장 면화 재고 급증의 원인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지난해 12월 서명한 '위구르족 강제노동 금지법'이다.

이 법은 미국 땅에 신장 제품이 수입되지 못하게 하는 것을 핵심으로 한다. 신장에서 제조되는 상품을 강제노동의 산물로 전제하는 일응추정(rebuttable presumption, 반박해 증명하지 않으면 사실이라고 전제)의 원칙을 기반으로 한다.

특히 완성 제품만 수입을 금지하는 것이 아니라 생산 과정에서 신장의 원료, 반제품, 노동력을 부분적으로 이용한 제품도 수입 금지 대상으로 규정한다.

SCMP는 신장 면화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면화였으나 이제는 가장 싼 면화가 됐으며 그럼에도 아무도 사려고 하지 않는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