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1.5℃
  • 맑음강릉 19.0℃
  • 구름많음서울 15.5℃
  • 맑음대전 17.9℃
  • 맑음대구 15.7℃
  • 맑음울산 16.2℃
  • 박무광주 17.0℃
  • 맑음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16.0℃
  • 구름많음제주 21.0℃
  • 구름많음강화 12.7℃
  • 맑음보은 10.8℃
  • 맑음금산 11.2℃
  • 구름조금강진군 13.5℃
  • 맑음경주시 13.1℃
  • 구름많음거제 18.6℃
기상청 제공

군사우주

러시아, 중국과 우주정거장 프로젝트 협력 강화 시사

URL복사

 

국제우주정거장(ISS)은 미국, 러시아, EU, 일본 등의 주도로 1998년 시작된 초대형 우주 프로젝트다. 2010년에 길이 72.8m, 폭 108.5m, 무게 470t의 거대한 우주 구조물이 지구 저궤도에 만들어진 후 수많은 실험과 연구가 진행돼왔다.

중국은 초창기부터 ISS 프로젝트에 참여의사를 밝혔지만 미국의 반대에 막혀 독자적인 우주정거장 톈궁(天宮) 건설에 착수한 바 있다.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의 여파로 향후 우주정거장 사업의 주도권 경쟁에 새로운 변화가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타스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는 22일(현지시간) “현재 러시아와 중국의 전략적 관계를 고려해 우리는 중국 파트너들과 유인우주선 운용 분야 협력을 반드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발표했다.

러시아 연방우주공사는 "우주인이 지구 저궤도에 머무는 것이 중요하기 때문에 러시아 자체적으로 또는 중국과의 공조를 통해 저궤도 활동을 계속하는 문제를 정밀히 검토 중“이라며 러-중 우주 협력 강화 분야를 구체적으로 적시했다.

이번 발표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미국 등 서방과의 관계가 극도로 악화한 가운데 나온 것이어서 향후 ISS 사업에서 탈퇴해 중국과 별도의 우주정거장을 운용하는 프로젝트를 추진할 가능성을 높였다.

러시아는 ISS 노후화를 이유로 계약이 종료되는 2024년 이후 ISS에서 손을 떼고 2030년 독자 우주정거장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그에 대해 미국은 러시아와 ISS 공동 운영 연장을 바라며 협상을 벌여왔지만 이번 우크라이나 사태로 한층 더 어려워졌다는 분석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