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9.19 (일)

  • 흐림동두천 18.7℃
  • 구름조금강릉 17.5℃
  • 구름많음서울 21.4℃
  • 맑음대전 18.4℃
  • 구름많음대구 17.7℃
  • 맑음울산 19.7℃
  • 구름조금광주 19.9℃
  • 구름조금부산 19.5℃
  • 구름조금고창 18.3℃
  • 구름조금제주 22.3℃
  • 흐림강화 19.4℃
  • 맑음보은 14.9℃
  • 맑음금산 15.6℃
  • 구름조금강진군 17.7℃
  • 구름많음경주시 16.8℃
  • 구름조금거제 17.4℃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中 공산당 창건 100주년 기념, 천안문 관광객 6.5만 명

URL복사

 

'6만5000명'

지난 2일 오전 11시 50분까지 대략 3시간 가량 베이징 천안문 광장을 찾은 이들의 숫자다.

코로나 시기 참 놀라운 숫자다.

남다른 이유가 있다. 올 2021년은 공산당 최고의 경축년이다. 올해로 100주년이 된다. 

그저 코로나19가 문제다. 코로나19만 없었어도 중국 전역이 관광객들도 북적였을텐데, 중국 공산당 100주년의 해에 하필 코로나19가 창궐했다.

그래도 중국 곳곳에서 이 경축년을 즐기려는 이들의 발길은 이어진 것이다.

중국 현지 매체들은 창당 100주년 경축대회인 천안문(天安門) 광장 경관이 일반에 공개된 2일 오전 8시부터 광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고 전했다.

천안문 광장에는 총 15m 높이의 중국 공산당 휘장 연호가 있어 많은 관광객들이 기념사진을 찍었다.

인민영웅기념비 앞에는 거대한 붉은 무지개 3개가 금색 당 마크와 연호를 받쳐 들고 햇빛을 받아 반짝였다.

톈안먼 광장의 보존 경관은 7월 15일까지 개방될 것으로 알려졌다. 7월 2일 기준 오전 11시 50분까지 광장에 입장한 관람객은 6만 5000명에 달했다.

이 같은 추세라면 당일 하루만 20만명의 중국인들이 천안문 광장을 찾게 된다.

코로나 상황에서 이 같은 추세라면, 코로나가 없었다면 어떠했을까? 

과거 중국 베이징 자금성을 처음에 시민들에게 공개를 했을 때 당시 중국 매체가 자금성 주변에 차들과 사람들이 몰려 움직이질 못했다고 전했다.

2021년 만약 코로나만 없었다면 더하면 더했지 덜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