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31.7℃
  • 구름조금강릉 31.6℃
  • 구름많음서울 33.8℃
  • 맑음대전 33.6℃
  • 맑음대구 31.5℃
  • 구름조금울산 31.0℃
  • 구름조금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31.0℃
  • 구름조금고창 33.5℃
  • 맑음제주 32.0℃
  • 구름많음강화 31.6℃
  • 맑음보은 30.5℃
  • 구름조금금산 31.6℃
  • 맑음강진군 32.2℃
  • 구름많음경주시 31.5℃
  • 구름조금거제 31.3℃
기상청 제공

미국 이어 영국도 코로나19 우한연구소 기원설 조사

URL복사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 앞에 중국 공안 직원들이 서 있다.            우한=AP·연합

 

"코로나 19 바이러스의 중국 우한 유래설을 재조사 한다."

최근 미국에서 '코로나 바이러스 중국 유래설'을 강조하며 국제사회의 재조사를 추진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과거 유엔 세계보건기구(WHO)의 중국 우한에서 바이러스 유래 조사 결과가 미흡한 점이 많다는 게 미국측의 주장이다. 

실제 미국쪽 보도를 보면 WHO의 보고서에는 부록 형식으로 정식 보고서에 언급되지 않은 사실들이 담겨져 있는데, 그 사실만 봐도 우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가 장기간 유행했을 의심하게 하는 사실들이 적지 않다.

우선 우한에서 코로나 바이러스는 갑자기 많은 중증 환자들이 나왔다. 이는 이전 부터 경증 환자들이 적지 않았다는 것이다. 중국 우한에 있는 연구소에서 생화학 무기인 바이러스는 만들어내다 유출시켰다는 음모론까지 있는 상황이다.  

 

국제 사회가 알고 있는 첫 환자 발생 이전에 중국 우한에서 코로나 19 확진자가 나왔다면 음모론까지는 아니어도 최소한 중국 당국이 코로나 19 전염 사건 발생을 숨겼다는 점을 보여주는 것이다. 이 경우 역시 중국 당국은 국제 사회의 비난을 면하기 어렵다.

 

현재 미국의 주장에는 국제 사회 적지 않은 국가가 동조하고 나서는 상황이다. 이에 대한 중국인들의 생각은 어떨까?

 

뻔뻔스럽게, 뭘 찾아, 직접 날조해놓고!

 

한패가 되어 못된 짓을 하네.

 

한통속의 나쁜 놈이야!

 

눈 가리고 아웅한다.

 

진상은 이미 가려졌어.

 

모두 배우들이네.

 

"눈 가리고 아웅한다" 역시 중국인 입장에서는 미국의 주장을 받아들이 쉽지는 않아 보인다. 다만 정말 누가 '눈 가리고 아웅'했는지는 국제사회의 재조사 결과를 두고 볼 일이다.

황혜선 기자 hhs@kochina21.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