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4 (목)

  • 구름많음동두천 11.5℃
  • 흐림강릉 12.0℃
  • 흐림서울 11.2℃
  • 흐림대전 10.3℃
  • 구름많음대구 10.6℃
  • 흐림울산 12.8℃
  • 광주 8.2℃
  • 흐림부산 12.8℃
  • 흐림고창 9.0℃
  • 제주 11.4℃
  • 구름많음강화 11.1℃
  • 흐림보은 9.1℃
  • 흐림금산 9.8℃
  • 흐림강진군 9.2℃
  • 흐림경주시 12.4℃
  • 흐림거제 10.2℃
기상청 제공

한국/중국

주한 싱하이밍 중국대사 2021년 신년사, " 어둠을 헤치고 서광을 맞이하자"

URL복사

 

주한 싱하이밍( 邢海明)중국대사가 2021년 신년을 맞아, 새해 한중, 중한관계를 전망하고 양국의 협력으로 새로운 밝은 미래를 기원하면서, 중국전통의 4자성어를 주로 사용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고 평가된다.

 

중국대사관은 11일 싱하이밍대사가 , 2021년에 새롭게 전개될 한중,중한관계에 관한 소신을 서울신문에 기고한 내용을 공개했는데, 그가 구사한 4자 성어의 깊은 뜻을 풀이하면서, 그 속내를 살펴보도록 한다.

 

싱하이밍 대사는, 먼저 자신이 부임한 올해 초 부터 양국이 코로나19로 인해 고통을 받는 과정에서도,중한간의 적극적인 이해와 협조가 이뤄 진데 대해,  ' 감동 ' 을 받았다고 문을 열었다.

 

그러면서 出入相友, 守望相助 (출입상우 수망상조) , 즉 ' 들고 나감에 서로 친구를 돕고 서로 지켜줬다' 고 회고했다.

 

이 말은 맹자 《孟子·滕文公上》 편에 나오는 말로, 뒤에  ' 疾病相扶持' , '질병에 서로 돕자' 란 말이 뒤 따라 나온다. 

 

싱대사는 지난해 2월 부임할 때의 인사말에서도 , 守望相助 同舟共济 (수망상조 동조공제) 란 4자성어를 사용해 , "중국과 한국이 서로 도우며 , 같은 배를 타고 어려움을 건너자 " 라며 중국과 한국의 친밀한 관계설정을 강조한 바 있다.

 

守望相助 [ shǒu wàng xiāng zhù ] 는 위에서 본대로 맹자에 나오는 말이고 ,同舟共济 [ tóng zhōu gòng jì ] 는 손자 (孙子· 九地) 편에 나오는 말이다.

 

이 말은 또, 시진핑 주석이 2020년 2월 몽고 대통령이 중국을 방문했을 때 인민대회장에서 환영식을 가지며 이웃국가인 몽고와 함께 돕고 번성하자는 의미로 사용한 말이기도 하다.

 

싱하이밍대사는 또 ,  '豈曰無衣, 與子同裳 (기왈무의, 여자동상 ) 즉, 옷이 없을 때 전포를 함께 나누다' 라는 한중간의 우정에 감동을 받았다고 회고 했다.

 

이 말은 중국 4서3경의 하나인 시경 ( 诗经)에 나오는 말이다.

 

싱대사가 이 성어를 언급한 것은 코로나19로 어려웠던 시기에 , 중국에 유학중이던 한국유학생들이 자신이 거주하는 중국도시의 골목방역에 자원봉사를 서슴지 않았고, 서울의 잠실 롯데 타워 외벽에는 " 武漢加油, 中國加油 " (우한 지아요 중국 지아요/ 우한 힘내라 중국 파이팅) 이라는 글귀가 밤하늘을 수놓았던 당시를 회고한 것이다.

 

또 중국은 이에 호응하듯이 , 한국 대구에서 많은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 중국에서도  " 대구힘내라, 한국 힘내라' 라는 성원이 중국 전역에 울려 퍼져 서로를 격려해 왔다고 기술했다.

 

싱하이밍 대사는 이와같은 양국민의 서로도움을, 長風破浪 ,直掛雲帆 ( 장풍파랑, 직괘운범 ) 으로 표현했다.

 

이 말은 중국의 유명한 시인인 이백 ( 李白)이 行路难 ( 행루난 / 어려운 길 ) 이란 시에서, " 长风破浪会有时,直挂云帆济沧海” (거친 바람을 타고 물결을 헤쳐나가, 구름 돛 높이 달고 바다를 건너리다) 라는 시어로 인생의 고난을 비유한 대목을 축약해서 인용한 것이었다.

 

싱하이밍대사는 이어, 올해 2021년은 중국공산당 창당 100주년으로서 그동안 중국이 추구해온 2개의 백년 목표중, 첫 번째 100년목표가 완성된 해이며, 두 번째 100년 ( 2049년 중화인민공화국 건국 100주년) 목표를 시작하는 제 14차 5개년 계획을 시작하는 해이면서, 또 한중간 수교가 시작된 1992년 이후 '한중수교 30주년 ' 을 맞는 해라고 전제하고, 밝고 많은 성과가 있기를 기원했다.

 

그는 이러한 중요한 해가 시작되는 올해의 중한관계에 대한 각오와 바램을 , 雲開方見日, 潮盡爐峰出 ( 운개방견일, 조진노봉출 ) 즉, ' 어두움을 헤치고 곧 희망의 서광을 맞이한다 '라는 싯귀로 표현했다.

 

이 시는, 당나라 시대의 이백과 필적하는 유명한 시인 대숙윤( 戴叔伦 / 732—789) 의 시 가운데 한 귀절을 인용한 것이다.

 

싱하이밍대사는 14억 중국인 가운데 한국에도 능통하면서 한국을 가장 잘 아는 고위인사로 꼽힌다. 그의 이력을 보면 더욱 명확해진다.

 

본지 20년 5월 25일자 기사 " 한국통 중국대사 '남과 북, 중국없이는 문제 해결 불가'. ① "

https://www.kochina21.com/news/article.html?no=6253 참조.

 

 "한국통 중국대사 '남과 북, 중국없이는 문제 해결 불가'. ② " 

https://www.kochina21.com/news/article.html?no=6254 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