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3.07 (일)

  • 맑음동두천 12.9℃
  • 구름많음강릉 8.4℃
  • 구름많음서울 11.5℃
  • 구름많음대전 11.0℃
  • 흐림대구 8.8℃
  • 구름많음울산 7.1℃
  • 구름많음광주 12.6℃
  • 구름많음부산 9.4℃
  • 구름많음고창 9.3℃
  • 흐림제주 10.7℃
  • 맑음강화 9.4℃
  • 구름많음보은 9.0℃
  • 구름많음금산 10.7℃
  • 흐림강진군 11.8℃
  • 구름많음경주시 8.1℃
  • 구름많음거제 9.0℃
기상청 제공

순위로보는 중국

중국민영 100대기업 16위 장쑤샤깡그룹 ( 江苏沙钢集团),강철생산 민영기업 1위

URL복사

 

중국에서 강철을 생산하는 민영회사가운데 1위인 장쑤샤깡그룹은 민영회사 16위로 본부는 장쑤성 장지아항 시 (江苏省 张家港市) 에 위치한다.

 

2019년 매출액은  364억 8천만달러 로 2020년 포츈지선정 글로벌기업 500 순위가운데 351위에 올랐다. 2019년 총 매출액이 367억 8천만달러이고, 직원수는 4만명 이상이다.

 

일본의 노트북생산기업으로 유명 ICT기업인 후지츠 ( Fujitsu / 富士通)가 후순위인 356위이고, 한국의 현대모비스도 385위로 후순위에 올라있다.

 

샤깡그룹은, 보유자산 규모는 1,700억 위안 ( 한화환산 약 29조 원)  이며, 생산능력은 제철이 2,900만 톤, 제강이 3,500만 톤, 그리고 압연강이 3,300만톤 으로 알려졌다.

 

 

창업자 션원롱 ( 沈文荣) 은 1946년생으로 , 1968년 2년제 전문학교를 졸업하고 자신의 고향인 장지아항 시에 세워진 금풍 (锦丰) 압연벨벳공장의 기계공으로 입사한다.

 

이후 션원롱은 1983년 금풍압연공장이 확장하면서 강철공장을 분리하자 1984년,  관리자의 신분을 버리고 동료들과 독립해 분리된 강철공장을 인수하고, 강철창틀을 생산하기 시작했는데 이 상품기획이 큰 성공을 거둬, 중국의 내수용 신축건물 창틀의 60%를 차지하기도 했다.

 

이후 2002년에는 독일 티센그룹의 제철소를 매입해, 모든설비를 해체한 이후 선박편으로 장지아항 시로 운반해와, 중국에서 가장 품질좋은 강철을 생산하기시작하면서 시장경쟁력을 제고시킨 일화가 전해지고 있다.

 

이후 샤깡그룹의 최대 지분을 확보해 최고경영자에 오른 션원롱은, 매일 새벽 5시에 기상해 공장을 점검하고 6시 30분이면 회사정문의 의자에 올라가 출근하는 직원들을 맞았고, 7시에 간부회의를 여는 일과를 단 한번도 늦추지 않았다고 전해진다.

 

 

 

그는 또, 2008년 5월 12일에 쓰촨성에서 발생한 원츄안대지진 사태때는 8천 2백만위안 ( 한화 환산 약  142억 원 ) 을 기부한 것을 비롯해 각종 사회환원사업에 앞장서 온 기업인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