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2.04 (금)

  • 맑음동두천 -2.8℃
  • 맑음강릉 2.3℃
  • 맑음서울 -1.6℃
  • 맑음대전 -0.8℃
  • 흐림대구 2.4℃
  • 구름많음울산 3.3℃
  • 흐림광주 2.5℃
  • 구름조금부산 4.0℃
  • 흐림고창 1.6℃
  • 흐림제주 7.8℃
  • 맑음강화 -2.0℃
  • 구름조금보은 -3.9℃
  • 구름조금금산 -2.9℃
  • 흐림강진군 3.1℃
  • 흐림경주시 3.1℃
  • 맑음거제 5.0℃
기상청 제공

중국문화

중국, 미 대선앞두고 북한김정은 카드 활용할 가능성 대두

URL복사

 

지난 달 홍콩의 명보가, 올해 11월 3일 미국대선에 재선을 위해 출마하는 트럼프에게 타격을 주기위해, 오는 10월 25일 항미원조전쟁 70회 기념식을 대대적으로 벌일 가능성이 크다는 보도를 한 가운데, 북중국경도시 단동에서 항미원조전쟁을 주제로 한 뮤지컬이 공연되는 등 사전준비가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고 있다.

 

오늘 6일 중국 랴오닝성 선양시에서 발행되는 랴오닝 일보 (辽宁日报)는, 어제 1950년부터 53년까지 중국 인민해방군 약 18만명이 희생된 항미원조전쟁 이야기를 다룬 " 내 가장 사랑하는 사람 《最可爱的人》" 이라는 제목의 전쟁뮤지컬이 단동시문화궁에서 성대하게 개막됐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은  단동시 민족가무단의 단원들이 코로나19의 어려움 속에서도 ,  항미원조출병작전 70주년을 맞아 영웅적 도시로서의 단동의 이미지와 시대정신을 고양시키기위해, 중국과 북한이 힘을 합쳐 침략을 막아낸 영웅들의 이야기를 대형 뮤지컬로 제작해 많은 관중들에게 선보여 큰 갈채를 받았다고 보도했다.

 

이 신문에 따르면, 이번 뮤지컬은 단동출신의 항미원조전쟁 참전용사가 장진호전투와 상감령전투등에 참가하면서 겪었던 눈물겨웠던 실화를 노래와 춤으로 풀면서, 인민해방군의 애국심과 혁명정신 그리고 인류평화와 정의를 위해 목숨을 바친 영웅들의 이야기를 주제로 삼아,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이 다가올 미래를 공유한 것으로 알려졌다.

 

 

랴오닝 일보는 또, 어제 5일 첫공연에 이어 랴오닝성의 성도인 선양에서 온 문화예술전문가들이 관련 세미나를 열어, 오는 10월 중순 선양에서 열리는 제 11회 랴오닝성 페스티벌에 이 뮤지컹를 초청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보도했다.

 

한 편 이 뮤지컬은 오는 9월 중순에 앙콜무대를 갖고 다시 한번 무대에 올려질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