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2.02 (목)

  • 구름많음동두천 3.2℃
  • 구름많음강릉 6.5℃
  • 구름많음서울 4.8℃
  • 구름많음대전 4.5℃
  • 맑음대구 1.8℃
  • 맑음울산 3.1℃
  • 흐림광주 5.4℃
  • 맑음부산 5.1℃
  • 흐림고창 5.1℃
  • 구름많음제주 9.5℃
  • 맑음강화 7.5℃
  • 흐림보은 0.9℃
  • 맑음금산 4.1℃
  • 맑음강진군 2.9℃
  • 맑음경주시 -0.5℃
  • 맑음거제 6.3℃
기상청 제공

중국/사회

중국 국영기업, 홍콩 SCMP 인수 추진

URL복사

 

중국 국영기업이 홍콩 최고 권위의 영자 일간지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인수를 추진하고 있다고 블룸버그통신이 5일 보도했다.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는 홍콩의 대표적인 지성지다. 영문으로 발행돼 중국 당국에 대한 과감한 비판을 해도 부담이 적은 면도 있다.

블룸버그통신은 “중국 정부가 소유한 바우히니아문화홍콩집단유한공사(紫荊文化香港集團有限公司)가 SCMP 인수를 추진 중”이며 “그 외 중국 정부의 지원을 받는 다른 기업들도 SCMP 인수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고 밝혔다.

또 "중국 국영기업이 SCMP를 인수한다면 '홍콩의 중국화'가 빠르게 진행 중인 가운데 홍콩에서 긴장이 더욱 고조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바우히니아문화홍콩집단유한공사는 지난 5월 홍콩 최대 위성방송인 봉황TV를 인수했다. 당시 홍콩 명보는 "홍콩에 문화중심 기업을 세우려는 중국 정부의 계획이 포착됐다"고 분석한 바 있다.

홍콩에서는 지난해 6월 30일 홍콩보안법 시행 후 언론의 자유가 후퇴하고 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올해 6월엔 홍콩 유일의 반중 일간지 빈과일보가 당국의 압박 속 폐간했다.

1903년 창간한 SCMP는 미디어 재벌 루퍼트 머독이 1986년 인수했다가 1993년 말레이시아 재벌에 팔았고, 이를 다시 중국 빅테크 기업 알리바바가 2015년 20억6천만 홍콩달러(약 3천140억원)에 인수했다.

한편, SCMP 및 최대 주주 알리바바는 블룸버그통신의 보도를 부인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