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2 (금)

  • 흐림동두천 4.6℃
  • 구름많음강릉 10.7℃
  • 박무서울 6.0℃
  • 박무대전 8.8℃
  • 박무대구 7.6℃
  • 흐림울산 9.2℃
  • 박무광주 10.4℃
  • 부산 10.5℃
  • 흐림고창 8.7℃
  • 제주 13.3℃
  • 흐림강화 6.2℃
  • 흐림보은 6.8℃
  • 흐림금산 8.4℃
  • 흐림강진군 11.2℃
  • 흐림경주시 8.0℃
  • 흐림거제 9.3℃
기상청 제공

숫자로보는 중국

중국유전자연구기관들 변종 바이러스 판독키트 속속개발, 1시간이면 판별가능,

URL복사

 

영국에서 변종된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세계를 새롭게 위협하고 있는 가운데, 중국의 나스닥격인 과학기술기업창업증권시장인 커촹반( 科创办)의 바이오기업들이 , 변종바이러스를 1 시간안에 판별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하는등 중국전체가 코로나확산방지에 올인하고 있다.

 

관영 환구시보와 펑파이신원등 중국매체들은 이들 회사가 개발한 진단방법을 사용해, 새로운 변종바이러스의 중국상륙과 확산을 막을 수 있게 되었다고 일제히 환영하는 기사를 내보냈다.

 

이 매체들은 관련연구기관의 논문을 인용해 코로나19 바이러스 의 유전자가운데 하나인  B.1.1.7 줄기가 변종 매커니즘에 관여하고 있고, 이 줄기를 판독해 낼 수 있게 됐다고 보도했다.

 

새해들어 국제공항과 항구지역에서 영국발 변종바이러스 감염자가 보고되기 시작한 중국에서는 5일 산동 칭다오시에서 확진자로 판명된 50대에게서 세 번째로 변종 바이러스가 검출되면서 더욱 긴장하는 분위기다.

 

영국에서 발견된 변종 코로나19 바이러스는 현지 연구진에 의해 그 전염서이 더 높다고 발표된 가운데 검역당국에게는 코로나 확진자의 변종여부를 판별하는 부담까지 가중된 것으로 알려졋다.

 

관영 환구시보 자매지 글로벌타임스가 1시간 안에 변종여부를 확인할 수 있는 진단키트를 개발한 회사는 광동성 선쩐에 있는 유전자연구기업인 화다 ( 华大 )는 2015년 커촹반에 상장된 회사로 1999년부터 유전자연구를 수행해 오면서 세계적 학술지 사이언스지에 논문게재가 허락된 수준급의 기업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변종바이러스 진단기술을 발표한 기업은 셩샹바이오 ( 圣湘生物 / Sansure ) 역시 커촹반에 상장된 유망제약회사이다.

 

펑파이신원등 중국재체들은, 변종바이러스가 영국연구기관이 밝힌 대로 감염력 즉 전파성이 높다고 알려졌지만 아직 확인된 바는 없고, 또 중국이 개발해 접종을 시작한 불활성화백신은, 변종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똑같은 효과가 있기때문에 특별히 두려워할 것을 아니라고 덧붙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