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1.26 (화)

  • 흐림동두천 4.5℃
  • 맑음강릉 9.4℃
  • 서울 5.4℃
  • 흐림대전 7.4℃
  • 흐림대구 6.6℃
  • 울산 6.5℃
  • 흐림광주 8.4℃
  • 부산 7.1℃
  • 흐림고창 6.6℃
  • 흐림제주 9.9℃
  • 흐림강화 5.3℃
  • 흐림보은 6.0℃
  • 흐림금산 6.9℃
  • 흐림강진군 8.8℃
  • 흐림경주시 6.1℃
  • 흐림거제 6.7℃
기상청 제공

한국/중국

싱하이밍 주한중국대사, "중국은 4차산업혁명시대의 글로벌 엔진, 한중협력 중요"

URL복사

 

주한 중국 싱하이밍 대사가, 글로벌 코로나19 팬더믹시대를 맞아 '4차 산업혁명의 글로벌 엔진은 바로 중국 '이라고 전제하고 한중간 더 넓고 깊은 협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싱하이밍 (邢海明·56) 주한 중국대사는 , 지난 10일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온 오프라인으로 개최한 '대한민국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 2021'에 참석해 축사를 통해 이같이 강조했다고, 16일 중국대사관 홈페이지를 통해 밝혔다.

 

중국대사관 홈페이지가 공개한 싱하이밍 대사의 축사에 따르면, 싱대사는 '중국은 올해 코로나 19가 가져온 글로벌 충격시대를 맞아, 전략적 신흥산업과 서비스업 그리고 교통강국 건설과 에너지 혁명분야에서 디지털 방식의 쌍순환 발전모델을 통해, 글로벌 4차 산업혁명의 새로운 장을 열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싱하이밍 대사는 이어,  글로벌 미래는 4차 산업혁명을 통해 진정한 공생과 공영의 시대가 될 것이라고 전제하고, 한국이 이동통신, 반도체, 신에너지 자동차 등에서 세계적으로 앞선 기술로 4차 산업혁명에서 중요한 위치를 차지하고 치하했다

 

이와 함께, 중국은 코로나19로 인한 여러 경제위기들을 디지털경제를 활용한 미래기술을 통해 세계에서 가장 모범적으로 극복해 나가면서, 글로벌 4차 혁명시대의 엔진이 바로 중국이라는 점을 잘 증명하고 있다면서,  중국과 한국 두 나라는 더욱 긴밀한 교류와 협력을 통해 서로의 장단점을 보완하며, 글로벌 4차 산업혁명의 기회를 선점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 노력해나가자고 당부했다.

 

 싱하이밍이 한중간 협력과 보완을 강조한  '4차 산업혁명 페스티벌' 컨퍼런스는 한국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대통령 직속 4차 산업혁명위원회가 공동으로 주최하는 것으로하며, 올해 4년 째 개최되었고, 주한 중국대사가 참석해 축사를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인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