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9.13 (화)

  • 맑음동두천 23.1℃
  • 흐림강릉 23.1℃
  • 흐림서울 24.7℃
  • 흐림대전 25.0℃
  • 흐림대구 22.6℃
  • 흐림울산 22.4℃
  • 흐림광주 24.1℃
  • 흐림부산 22.8℃
  • 흐림고창 23.0℃
  • 제주 23.9℃
  • 흐림강화 23.9℃
  • 흐림보은 21.8℃
  • 흐림금산 23.8℃
  • 흐림강진군 24.9℃
  • 흐림경주시 22.2℃
  • 흐림거제 23.0℃
기상청 제공

한자 명상 – 쓸 용(用), 가장 짧은 판이 나무 양동이의 물의 양을 결정한다



 

나무로 물통을 만들어 쓴다.

물의 양을 얼마나 담느냐가

이 나무로 만든 물통의 활용도를 결정한다.

 

물통의 물의 양은

무엇이 결정하게 될까.

 

가장 긴 나무판일까? 아니다.

가장 수가 많은 크기가 비슷한 나무판일까? 아니다.

가장 짧은 나무판이다.

가장 짧은 나무판이 이 물통이 담을 수 있는

물의 양을 결정하게 된다.

 

바로 용도를 보는 법이다.

쓸모를 보는 법이다.

 

한자 쓸 용(用)이 가르쳐 주는 지혜다.

쓸 용(用)은 상용자다.

나무판을 이어서 만든 통이 바로 쓸 용의 의미다.

오래된 글자로 갑골문에 등장한다.

이미 갑골문에서 쓰다는 의미로 쓰인다.

 

중국의 첫 사전인 설문해자에서는

용(用)의 의미를 복(卜)과 가운데 중(中)에 따른다고 설명한다.

설문해자가 만들어질 당시

갑골자는 아직 땅 속에 있었다.

자연히 오류가 많다.

 

어떻게 나무통이 ‘쓰다’는 뜻이 됐을까.

중국 쪽 설명은

물통은 생활용품으로 자주 쓰이면서,

물통이라는 한자 용(用)에 쓰다는 뜻을 갖게 됐다고 한다.

 

설명이 좀 궁색해 보인다.

미술에서 형체를 만드는 데는 두 가지 방법이 있다.

겉에서 깎아 가는 법과 덧붙이는 방법이다.

 

‘쓸모’를 알려면 같은 방법이 유용하다.

쓸모를 결정하는 한가지 사실만 알면 된다.

물통 속 물의 양을 결정하는 건 나무 물통의 가장 짧은 판이다. 가장 짧은 판이 결정되면 나머지는 그 짧은 판보다 같거나 좀 크면 될 뿐이다.

가장 짧은 판의 길이가 결정됐는데 긴 판들만 고집하는 것 낭비다.

 

용(用)의 의미를 제대로 이해하지 못한 것이다.

노자가 가장 극적으로 이 이치를 설명했다.

‘當無有用’(당무유용)

‘빈 곳이, 모자란 곳이 비로소 그 쓸모를 결정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