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12.1℃
  • 맑음강릉 20.9℃
  • 맑음서울 15.7℃
  • 맑음대전 17.1℃
  • 맑음대구 17.2℃
  • 맑음울산 18.1℃
  • 박무광주 17.3℃
  • 맑음부산 19.8℃
  • 구름많음고창 15.1℃
  • 구름많음제주 20.8℃
  • 구름많음강화 13.2℃
  • 맑음보은 11.8℃
  • 맑음금산 11.7℃
  • 구름조금강진군 14.8℃
  • 맑음경주시 14.7℃
  • 맑음거제 19.6℃
기상청 제공

왕치산 중국 부주석,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 참석

URL복사

 

왕치산(王岐山) 중국 국가부주석이 시진핑 국가주석의 특별 대표 자격으로 10일 열리는 윤석열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다.

왕치산 국가부주석은 시 정권의 실세 중의 실세다.

시 정권 초기 당내 기율을 담당하며 정권 안정에 크게 기여했다.  이 정도 인물이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온다는 것은 그만큼 중국이 한중 관계의 악화를 신경쓴다는 의미다.

참 아이러니컬한 게 중국 외교다.

중국에 절대적으로 우호적이었던 문재인 정권 때보다 중국에 비우호적인 새 정권의 출현에 더욱 신경쓰고 잘해주는 것이다. 중국 외교는 태생적인 메저키스트라는 말이 있을 정도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왕 부주석의 이번 방한이 중국과 한국의 관계를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9일 보도했다.

SCMP는 중국 고위 지도자의 이례적인 해외 방문은 미국과의 긴장과 자국 경제 둔화 속에서 중국이 한국과의 관계에 부여하는 중요성을 보여준다고 평가했다. 또, 중국은 한국의 새 대통령이 최대 교역국인 중국과의 경제 관계와 미국과의 전통적 안보 관계 사이에 어떻게 균형을 맞출지 면밀히 지켜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왕 부주석의 직책은 중국 최고 지도부인 공산당 중앙정치국 상무위원(시진핑 국가주석 포함 7명) 바로 다음 서열이다. 왕 부주석은 일행과 함께 9일 특별기편으로 방한해 당일 문재인 대통령을 예방하며, 10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취임식 참석 후 시 주석의 구두 메시지나 친서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지난 2013년 박근혜 대통령 취임식에는 류옌둥 당시 공산당 정치국 위원 겸 교육·문화·과학 담당 국무위원이, 2008년 이명박 대통령 취임식에는 탕자쉬안 당시 외무담당 국무위원이 참석한 바 있다.

한편, 장하성 주중대사는 "중국이 왕 부주석을 파견하는 것은 한중관계 발전에 대한 중국 측 기대를 반영한 것"이라고 9일 평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