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07.28 (수)

  • 구름많음동두천 32.3℃
  • 맑음강릉 31.1℃
  • 구름많음서울 32.9℃
  • 맑음대전 32.1℃
  • 맑음대구 30.7℃
  • 구름많음울산 30.5℃
  • 구름조금광주 31.5℃
  • 구름조금부산 30.8℃
  • 맑음고창 32.1℃
  • 구름조금제주 31.4℃
  • 구름많음강화 31.2℃
  • 맑음보은 29.5℃
  • 맑음금산 30.1℃
  • 맑음강진군 31.2℃
  • 구름많음경주시 31.2℃
  • 맑음거제 30.9℃
기상청 제공

한자

마음이 그쳐 변치 않는 곳이 바로 뜻인 것이다.

URL복사

저 고산 절벽에 자란 고송(孤松)은 아름답다.

 

직각의 가파른 절벽에 붙어 뿌리를 내리고 조금이라도 더 빛을 받으려 이리저리 몸을 비틀며 자란 ‘기형의 몸’이지만 아름답다.

 

살려했고, 살아남아 있기에 아름다운 것이다.

 

살아남아 그 어떤 키 큰 소나무보다 더 멀리 보고, 더 태양과 가깝기에 아름다운 것이다.

 

 

살고자 하는 뜻을 이뤘기에, 매일의 일출이, 석양이 새로운 것이다.

 

살고자 하는 뜻을 이뤘기에, 기형의 몸이 저 아래 평범한 언덕 위에서 하늘로 쭉쭉 벋은 자태를 자랑하는 어떤 소나무보다 아름다운 것이다.

 

그런 뜻이 드물기에 귀한 것이다.

 

 

뜻 지(志)는 이렇게 마음이 그쳐 머무는 것을 말한다.

 

지금은 선비 사(士) 아래 마음 심(心)을 쓰지만 본래 뜻 지는 그칠지(止) 아래 마음 심을 썼다.

 

마음이 그친 곳이 바로 뜻인 것이다.

 

마음이 그쳐 변치 않는 곳이 바로 뜻인 것이다.

 

그런데 묘한 게 마음이란 존재다.

 

내 것인데, 내 마음대로 안 된다. 내 맘인데 남의 뜻만 따른다.

 

주고 싶어도 줄 수 없는 게 마음인데,

 

주머니 돌보다 가볍게 주어지는 게 맘이다.

 

또 이미 줬다 싶은 데 다시 돌아와 있는 것도 맘이다.

 

그래서 이백은 아무리 정숙한 여인이라도 봄바람에 슬쩍 마음이 동하는 것은 어쩔 수 없다고 노래했다.

 

春风不相识, 何事入罗帏?

이 봄바람,

난 알지도 못하는데,

무슨 일로

내 방 창에 들어올까?

 

 

다 마음이 그치지 않았기 때문이다. 머물러 뜻으로 응고 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마음이 그쳐 뜻이 되면, 절로 결연해진다. 삶의 모든 것이 그 뜻으로 귀결된다.

 

자신의 모든 것이 그 뜻에 달리게 된다.

 

전국시대 연나라 태자 단(丹)과 진시황을 암살키로 하고 길을 떠나는 자객 형가는 이렇게 노래했다

.

‘바람은 불고, 강물은 차갑기만 하구나. 내 오늘 떠나면 살아 돌아오지 않으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