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10.13 (수)

  • 구름조금동두천 22.6℃
  • 흐림강릉 19.5℃
  • 맑음서울 24.0℃
  • 구름조금대전 22.3℃
  • 구름많음대구 20.7℃
  • 흐림울산 20.3℃
  • 구름많음광주 22.5℃
  • 구름많음부산 20.7℃
  • 구름조금고창 23.7℃
  • 흐림제주 23.7℃
  • 구름조금강화 20.3℃
  • 구름조금보은 20.1℃
  • 구름조금금산 21.2℃
  • 구름많음강진군 23.4℃
  • 흐림경주시 19.8℃
  • 구름조금거제 21.2℃
기상청 제공

마카오반환 21주년에 덩샤오핑의 미래를 보는 안목을 다시 생각한다.

URL복사

 

 

오늘 12월 20일은 포루투칼의 식민지였던 마카오가 중국에 반환된지 21년이 되는 날이다.

 

이날 오전 마카오특별행정구의 진리엔화 광장 ( 金莲花广场)에서는 반환기념식이 거행됐다. 

 

 

지난해 12월 20일에는 시진핑 주석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반환 20주년 기념식을 성대하게 진행해, 홍콩에 보란듯이, 마카오의 1국 2체제의 안정과 발전을 과시하기도 했다.

 

마카오는 2000년 밀레니엄 열흘전인 1999년 12월 20일 , 홍콩 ( 1997년 7월 1일 반환)보다 약 2년 늦게 중국에 정식으로 반환됐다.

 

 

현재 상주인구는 약 70만명으로 추산되고, 면적인 서울 강남구보다 조금 작은 32만 평방킬로미터이다.

 

홍콩의 식민역사를 1892년 아편전쟁이후로 본다면, 마카오의 식민역사는 훨씬 오래돼 1500년대 중반(1542년 경)부터 중국내륙 무역을 위한 상인집단과 상단보호를 명분으로 한 약간의 군대가 거주를 시작했다.

 

 

식민지의 형태도 홍콩과 많이 달라, 당시 명나라 시절 광동성 주둔 명군은 포루투칼 군의 조총과 화포만 없었을 뿐 전력이 월등했기에, 당시 포루투칼측에서는 명나라 조정에 세금을 내면서 임대형식으로 땅을 확보하고 있었던 것으로 기록돼 있다.

 

 

아편전쟁 난징조약으로 홍콩을 빼앗은 영국의 모델을 따라 , 1800년대 말기에는 네델란드가 포루투칼로 부터  빼앗으려다 실패하기도 했던 마카오는, 이후  본국 역량의 쇠퇴에 따라 본토인이나 유럽인의 체류도 많지 않았고, 오히려 광동성 남부의 중국인들이 일자리를 찾아 많이 이주했던 까닭에, 포루투칼인 주거지역을 제외하고는, 반환 이전부터 주강 삼각지의 여느 다른 도시와 마찬가지로 이미 중국화되어 있었다.

 

1978년 덩샤오핑은 개혁개방 성공을 위해 반드시 필요한 홍콩반환을 조속히 추진해 경제와 금융허브로 하고, 바로 옆 마카오는 위락도시로 분리발전시키기로 계획하고, 마카오에 전격적으로 카지노를 허가했다.

 

홍콩에서는 치열하게 사업에 매진하고, 바다 건너 마카오에서는 재충전하는 황금분할의 구도.

 

이미 라스베가스를 능가하는 세계최고의 위락도시로 변모된 마카오를 보면서 , 덩샤오핑의 혜안(  慧眼)과 결단이 놀라울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