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맑음동두천 28.7℃
  • 맑음강릉 32.6℃
  • 맑음서울 28.7℃
  • 구름많음대전 29.6℃
  • 구름많음대구 32.5℃
  • 구름많음울산 30.6℃
  • 구름많음광주 29.1℃
  • 구름많음부산 23.1℃
  • 구름많음고창 28.2℃
  • 흐림제주 23.3℃
  • 맑음강화 24.0℃
  • 구름많음보은 27.1℃
  • 구름많음금산 28.8℃
  • 흐림강진군 28.3℃
  • 구름많음경주시 32.8℃
  • 구름많음거제 23.1℃
기상청 제공

시 한줌, 술 한잔

슬픈 노래에 나그네 마음이 조각난다네 … 추포가 4

URL복사

 

千千石楠树, 万万女贞林。
qiān qiān shí nán shù, wàn wàn nǚ zhēn lín 。
山山白鹭满, 涧涧白猿吟。
shān shān bái lù mǎn, jiàn jiàn bái yuán yín 。” 

 

 

 

푸른 여정 나무숲 속 틈틈이 
가을 머문 붉은 가시나무들.
숲 속 가득 흰 원숭이 노래를
나무마다 하얀 백로가 듣네. 

 

 

 

만만 그루 숲을 가득 메운 여정 나무 틈에 붉은 홍가시나무가 돋보인다. 그 나뭇가지 위로는 하얀 백로들이 가득 앉아 있고, 나무줄기마다 흰 눈발 바람에 날리듯 흰 원숭이들이 노닌다. 
참 여기까지는 눈을 감고 상상만 해도 아름답고 평화로운 전경이다.  

 

 

 

이백의 추포가 10 수 첫 부분이다. 색의 대비로 농익은 가을 추포를 정교하게 묘사했다. 여정 나무는 그 열매 여정자가 한약재로 쓰이는 사철나무다. 여름부터 진한 녹색의 잎이 가을 숲을 어둡게 만든다. 여기에 꽃처럼 붉은 잎을 지닌 홍가시나무가 보인다.
만추 가을산의 전형적인 모습이다. 이백은 여기에 '千千', '万万' 같은 수를 되풀이하면서 공명을 만들고, 많고 많다는 것을 강조했다.
다음 구절의 '山山'과 '涧涧' 역시 자연스럽게 그 뜻을 이어받는다. 

 

 

 


 

참 아름답고 평화로운 모습이다. 그러나 마지막 구절, 이 아름다운 화면에 음성이 입혀지면서 그 아름다움의 극적인 반전이 일어난다. 

 

​“涧涧白猿吟”  

 

 

우리는 추포가 앞부분을 통해 흰 원숭이 울음소리가 어떤지 잘 안다. 아름답기만 한 영상에 갑자기 극적인 단장을 에는 울음소리가 입혀진 것이다. 처절한 아름다움이다. 물론 밤새 운 그 울음소리와는 다를 것이다. 최소한 볼륨이라도 낮을 것이다.
그러나 그것으로 충분하다. 추포가의 비애는 나그네 가슴을 적지고 부수고 조각내고 만다. 이백은 마지막 경고로 시의 끝을 맺는다. 

 

 

 

​“君莫向秋浦, 猿声碎客心。
jun1 mò xiàng qiū pǔ, yuán shēng suì kè xīn 。” 

 

 

 

그대여, 추포엔 오지 마시게.
원숭이 울음에 나그네 마음이 조각난다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