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05.28 (토)

  • 구름많음동두천 14.1℃
  • 맑음강릉 22.2℃
  • 맑음서울 17.2℃
  • 구름많음대전 19.7℃
  • 구름많음대구 19.4℃
  • 구름조금울산 21.5℃
  • 박무광주 17.8℃
  • 구름많음부산 20.4℃
  • 구름많음고창 17.9℃
  • 구름많음제주 21.6℃
  • 맑음강화 16.0℃
  • 구름조금보은 13.2℃
  • 구름많음금산 14.4℃
  • 구름많음강진군 15.3℃
  • 구름조금경주시 16.9℃
  • 구름많음거제 20.7℃
기상청 제공

시 한줌, 술 한잔

저 달이 따르길래 온 길 뒤돌아 보니 … 하산길(下山行) 1

URL복사

 

暮从碧山下,山月随人归。
mù cóng bì shān xià ,shān yuè suí rén guī 。
却顾所来径,苍苍横翠微。
què gù suǒ lái jìng ,cāng cāng héng cuì wēi 。

 

 

 

저녁 벽산 하산길
저 달이 따르길래,
온 길 되돌아 보니
굽이굽이 아득해.

 

 

 

저녁 등산로를 내려오는 데 날이 어느새 어둑어둑해졌다. 
그래도 하산길이 밝기만 하다. '누가 불을 밝혀주나?' 돌아보니 달이다. 
달이 자꾸 집에 가는 내 뒤를 따라 오며, 길을 밝혀준다. 
'어허 우리 집까지 가려나?'

 

 

 


 

 

이백의 '종남산을 내려오니'(下终南山过斛斯山人宿置酒)라는 시다. 소개하 구절은 첫구다. 이백의 시에 어디 술이 빠지랴.
시는 이어 제목이 암시하듯 친구 집에 들러 건하게 술마시는 장면으로 이어진다. 

 

 

 


 

 

소개한 첫 구절은 아무리 읽어도 어디 한 곳 흠 잡을 곳이 없다. 한 편의 동화 속 삽화다. 
숲 속이지만 밝은 달이 떠 은은하고 아늑한 분위기다. 먼저 종남산을 푸른 벽산이라 불러, 그래도 벽산이라 했다.
시인이 시 속의 하산을 하는 인물이다. 떠오르는 시상은 탈속한 노인네, 그 것도 어린아이 마음의 노인네다. 달 빛이 길을 비춰주고, 숲 속의 나무들이 시중드는 동자처럼 노인을 부축해 길을 안내를 한다.
실제 시의 중간에는 이런 표현이 있다.

 

 

 

​“青萝拂行衣
qīng luó fú xíng yī” 

 

 

푸른 덩쿨, 옷먼질 터네

 

 


 

 

길을 가는데, 도포 자락이 덩쿨에 걸린다. 그게 마치 덩쿨나무가 손을 뻗어 옷의 먼지를 털어주는 듯 표현했다. 달이 길을 비춰주고, 나무들이 길을 안내하고, 덩쿨이 옷의 먼지를 털어준다. 
신선이 지나는데, 나무들이 나서 시중을 드는 모습이 아니고 무엇이랴.
과연 시선(詩仙) 이백이다. 

 

 

 

글=청로(清露)